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집중분석

[리뷰] 병맛의 대향연을 보여주는 용과 같이 7

[ 등록일시 : 2020-01-21 10:01:10 ]

이제는 세가를 대표하는 게임이 된 용과 같이 시리즈. 용과 같이는 10여년이 넘도록 꾸준하게 발매됐기 때문에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었다. 이미 키류와 배경이 되는 카무로쵸는 너무 많은 게임에 등장해서 식상한 면이 있다. 그래서 키류 시리즈를 6탄으로 마감하고 이제는 새로운 주인공을 내세우며 새로운 시리즈를 발표했다. 하지만 발표할 당시의 반응은 썩 좋지 않았다. 일단 새로운 주인공 카스가 이치반은 개그 캐릭터 같은 느낌이고, 전투를 턴 방식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전투 방식이 변경된 것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었다. 아무래도 턴 방식의 전투는 구세대 게임 같은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오히려 용과 같이 7은 드래곤 퀘스트를 강조하며, 롤플레잉 게임으로의 변화까지 이야기했다. 많은 변화 속에 새롭게 탄생한 용과 같이 7. 먼저 결론부터 말하자면 감히 용과 같이 시리즈 중에 최고의 재미를 선사한다고 평가할 수 있다. 왜 그런지 차근 차근 알아보자!

일단 무엇보다 게임은 재미있어야 한다. 그런 면에서 용과 같이 시리즈는 이미 검증된 게임이다. 멋진 캐릭터, 멋진 스토리, 호쾌한 전투, 캐릭터 육성, 다양한 수집, 개그적인 요소, 그리고 다양한 게임 요소가 잘 어우러져 있다. 그리고 이러한 용과 같이의 장점은 이번 7탄에서도 여전하다. 하지만 새로운 주인공이 등장하는 만큼 1, 2장은 주인공의 과거사에 대해 중점적으로 다룬다. 새로운 주인공 카스가 이치반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데, 카스가 이치반도 상당히 불운한 과거를 갖고 있다. 40세가 넘어서도 자신의 꿈은 용사가 되는 것이라고 말할 정도로 순수한 면도 볼 수 있다. 또한 그의 헤어 스타일에 대한 탄생도 알 수 있다. 스토리는 용과 같이 시리즈답다. 배신과 계략이 얽혀 있다. 물론 가끔은 개그스러운 요소도 등장하여 양념적인 역할을 톡톡히 한다.




한편 전투는 턴 방식으로 변경됐다. 하지만 단순한 턴 방식이 아니다. 턴 방식의 커맨드 배틀과 리얼 타임 요소를 조합하여 상당히 재미있는 전투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전투가 변경된 덕분에 동료들도 파티 멤버가 되어 함께 전투에 참여하는데, 이 부분이 정말 재미있다. 처음에는 카스가 이치반 혼자 전투를 하지만 나중에는 점점 동료들이 늘어나기 때문에 전략적인 재미도 더해진다. 물론 일본식 롤플레잉 게임에서 흔히 보던 방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그래도 전투가 박력이 있고, 또 코믹한 스킬 때문에 즐거운 전투를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적과 적들은 서로 거리를 계산하고 있어, 특정한 적을 공격하러 이동하다가 다른 적에게 공격 당할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전반적으로 보면 턴 방식이지만 흐름이 끊기지 않고, 배경에 사물이 존재하면 그 사물을 이용해서 공격하고 , 적의 공격에는 타이밍을 맞춰 방어를 하는 저스트 가드 등 마치 액션 게임을 즐기는 듯한 감각이다. 또한 자동 전투도 가능하다. 하지만 자동 전투를 통해 반드시 전투에서 승리한다는 보장은 할 수 없어서 그다지 추천하지는 않는다. 이번 용과 같이 7은 난이도 선택이 없고, 생각보다 난이도가 높아서 (게임 후반부로 갈수록) 자동 전투에 맡기려면 플레이어보다 레벨이 낮은 적이 나오는 구간 정도일 것 같다. 전투에서 패하면 가지고 있던 돈의 절반이 날아가기 때문에 항상 조심해야 한다.



한편 게임의 배경은 여전히 카무로쵸가 등장한다. 그리고 카무로쵸는 이번 게임의 메인 배경이 아니다. 이번에는 요코하마의 이세자키 이진쵸가 메인이다. 도시의 분위기도 카무로쵸와는 다르지만, 맵의 크기도 카무로쵸에 비해 약 3배 정도가 커졌다. 그래서 새로운 도시라는 느낌도 있지만 맵 자체가 커져서 이동하는 재미도 있다. 또한 맵의 구역에 따라 등장하는 적의 레벨도 다르다. 특히 차이나 타운이나 코리아 타운 같은 경우는 강한 적이 등장하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초반에는 플레이어 주변의 적을 상대하다가 레벨 업을 하면서 점점 이동 범위를 넓혀 가는 것이 좋다. 물론 더 강한 적이 있는 곳의 상점에는 더 좋은 아이템과 무기를 파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역시나 가격이 비싼 편이기 때문에 초반에는 가봐야 구입하기는 힘들다. 이 게임은 플레이어의 레벨이나 챕터의 진행에 따라 적들도 조금씩 강해진다.

또한 맵 곳곳에서는 탐색해야 할 것들이 많다. 나무에 곤충이 있다거나 자판기 밑에는 돈이나 접시 등을 얻을 수도 있어 반드시 뒤져봐야 한다. 열쇠를 얻으면 은 금고나 금 금고를 열어 숨겨진 아이템을 얻을 수도 있다. 맵은 크기만 넓어진 것이 아니라, 탐험하거나 수색할 요소가 많아 모험을 하는 재미가 있다. 그리고 롤플레잉 게임 답게 스토리를 진행하다 보면 동료를 얻거나 잠시 헤어지기도 한다. 물론 용과 같이를 대표하는 병맛 이벤트도 여전하다. 카스가 이치반이 약간 코믹하게 생긴 덕분인지 용과 같이 7에는 웃기는 이벤트들을 많이 만날 수 있다. 하지만 야쿠자를 소재로 한 게임이기 때문에 가끔은 살벌한, 혹은 충격적인 이벤트도 볼 수 있다. 메인 스토리는 꽤 진지하고 무겁지만 사이드 퀘스트는 대부분 코믹하고 황당해서 서로의 단점을 잘 보완해 주고 있다.



또한 용과 같이 시리즈의 자랑 중 하나인 미니 게임들도 여전히 준비되어 있다. 그 중에는 캔 모으기 같은 미니 게임이 아주 재미있다. 리어카를 끌며, 필드 곳곳에 놓인 캔을 모으면서 상대방이 모은 캔을 뺏거나 뺏기는 등 치열한 공방을 하게 된다. 코믹하면서도 중독성이 있는 미니 게임으로, 이번 용과 같이 7에서 가장 재미있는 미니 게임이 아닐까 한다. 5장 이후부터 즐길 수 있는 회사 경영도 재미있다.

또한 롤플레잉 게임이 되면서 돈을 벌고 캐릭터를 육성하는 재미가 아주 좋다. 원래 용과 같이 시리즈가 성장 요소가 많았지만 이번에는 아예 대놓고 롤플레잉 게임으로 변경됐기 때문에 캐릭터를 키우는 맛이 쏠쏠하다. 주인공은 물론이고 파티 멤버들을 하나 둘 레벨 업, 혹은 직업에 따른 랭크 업을 해야 하고, 다양한 수집 요소와 즐길거리 덕분에 장시간 플레이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게임의 그래픽은 전작과 같은 드래곤 엔진을 사용했지만 그래픽적인 완성도가 더 좋아졌다. 인물 표현이 더 디테일해졌고, 조연급 캐릭터나 여성 캐릭터의 모델링도 더욱 좋아졌다. 특히 다양한 이벤트 장면에서는 캐릭터의 감정을 잘 묘사하고 있어서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 것 같은 기분도 든다. 전반적으로 용과 같이 극 2나 저지 아이즈에 비해 인물 디테일이나 거리의 풍경 등이 훨씬 좋아져서 플레이하는 즐거움을 더 해 줄 것이다.

용과 같이 7은 새로운 주인공, 새로운 도시, 새로운 전투 시스템 등 많은 부분이 달라졌고, 이에 따른 우려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시리즈 사상 가장 거대한 구성과 드라마틱한 구성, 그리고 롤플레잉 게임으로의 변화에 따른 육성의 재미, 그리고 특유의 병맛이 잘 조화를 이룬 완성도 높은 게임이다.

   이준혁 기자 | jhlee@gamey.kr
0

   15  
  이준혁 기자
  1961P
총 덧글수 ( 0개 )

[핸즈온] 닌텐도 스위치로 즐기는 화끈한 WWE 액션 ‘WWE 2K 배틀그라운드’

집중분석 | 19시간 전 | 김형근 기자 | 97

최근 새롭게 출시된 ‘WWE 2K 배틀그라운드’는 WWE와 2K 스포츠가 지난해 출시된 ‘WWE 2K20’의 여러 가지 문제로 인해 후속편인 ‘WWE 2K21’의 출시가 없을 것이라 발표한지 얼마 지나지 ..

무엇이 달라졌나...매출 2위 니키 후속작 '샤이닝니키'

집중분석 | 1일 전 | 최명진 기자 | 64

스타일링 게임 '아이러브니키'의 정식 후속작 '샤이닝니키'가 24일 CBT를 시작하면서 국내 출시 초읽기에 들어갔다. 전작인 '아이러브니키'는 헤어스타일을 비롯해 상, 하의와 액세서리 ..

[리뷰] 고급 재료들로 만든 덜 익은 컵라면 같은 게임 ‘WWE 2K 배틀그라운드’

집중분석 | 2일 전 | 김형근 기자 | 122

지난해 출시됐던 ‘WWE 2K20’이 엄청난 버그로 인해 유저들에게 실망을 주고 WWE의 방송에서도 홍보 대상에서 제외되는 수모를 당하며 2K는 ‘WWE 2K21’의 출시는 없을 것이라 발표한 바 ..

'원신' 리세마라 티어표 나왔다...뽑기 확률은?

집중분석 | 2일 전 | 이재덕 기자 | 246

'원신' 출시 당일 '원신'이 급상승 검색어에 오르더니 오후에 들면서 '원신 리세마라'가 급상승 검색어 3위에 오르며 인기를 얻고 있다. '원신'도 일반 수집형 RPG처럼 리세마라가..

[핸즈온] 3D 그래픽으로 더 화려하게 돌아온 ‘샤이닝 니키’의 첫 테스트

집중분석 | 5일 전 | 김형근 기자 | 138

24일 첫 번째 테스트를 시작한 ‘샤이닝 니키’는 페이퍼게임즈의 인기 모바일게임 ‘아이러브 니키’의 후속작이다. 이 게임은 미라클 대륙의 멸망을 막기 위해 680년 전으로 시간이동을 ..


[분석] "나의 왕자님은 어디에" 10대 소녀 인생게임

집중분석 | 5일 전 | 최명진 기자 | 123

연애 시뮬레이션 장르는 여러 파생 장르를 만들어내면서 발전해온 장르 중 하나다. 일반인들은 남자주인공을 중심으로 모이는 미소녀들과의 이야기를 그린 미소녀 연애 시뮬레이션을 많..

[리뷰] 기괴하고 난해하지만 슈터의 재미를 선사하는 '컨트롤 얼티밋 에디션'

집중분석 | 5일 전 | 이준혁 기자 | 100

작년 여름에 발매됐던 '컨트롤’의 완전판이 발매됐다. 이른바 ‘컨트롤 얼티밋 에디션’으로, 플레이스테이션 4용으로 발매됐다. 이 게임은 작년에 발매된 게임에 2개의 DLC(파운데이션, A..

[핸즈온] 재미는 있지만 스마트폰의 작은 화면이 아쉬운 ‘그랑사가’ 첫 테스트

집중분석 | 6일 전 | 김형근 기자 | 151

엔픽셀의 기대작 ‘그랑사가’가 23일부터 첫 번째 비공개 테스트를 통해 유저들과의 첫 만남을 진행 중이다. ‘그랑사가’는 멀티 플랫폼 MMORPG를 표방하고 있는 게임으로 하나의 캐릭터만..

[핸즈온] 숨겨진 함정의 긴장감이 재미로 다가오는 ‘엔드리스 이스케이프’

집중분석 | 6일 전 | 김형근 기자 | 142

‘엔드리스 이스케이프’는 국내 개발사 511게임즈에서 스팀을 통해 선보인 캐주얼 어드벤처 게임으로 보물을 찾아 미로로 구성된 성에 들어갔던 주인공이 성에서 탈출하기 위해 펼치는 모..

​[핸즈온] 카툰풍 미소녀 MMORPG라고? 소울워커 아카데미아

집중분석 | 6일 전 | 이재덕 기자 | 115

일단 참 잘 만들었다. 캐릭터들이 다 예쁘고 사랑스럽다. 전투도 자연스럽고, 스킬도 이펙트가 있으며, 이것저것 할 것도 많아 보인다. 레벨도 쑥쑥 잘 오른다. 이것이 소울워커 아..


[칼럼] 넷마블 '제2의 나라' VS 미호요 '원신'

집중분석 | 7일 전 | 이재덕 기자 | 154

넷마블 '제2의 나라' VS 미호요 '원신' 두 게임, 카툰 풍 그래픽이 닮았다. ‘원신’은 테스트로 몇 번 플레이 해 본 상태에서 넷마블의 '제2의 나라' 영상을 보니 푸른 필드를 배..

[핸즈온] 빛과 어둠, 그리고 그림자가 만들어내는 퍼즐이 매력적인 ‘네바에’

집중분석 | 8일 전 | 김형근 기자 | 167

CFK에서 최근 PC와 닌텐도 스위치 플랫폼으로 선보인 신작 ‘네바에’는 인디 개발사 알페라츠가 선보인 네 번째 게임이다. 이 게임은 어떤 이유로 인해 빛이 사라져 어둠에 휩싸인 마을에..

[리뷰] 계절을 변화시키며 게임을 진행하는 ‘아리와 사계절의 비밀’

집중분석 | 2020-09-22 | 이준혁 기자 | 134

‘아리와 사계절의 비밀’은 제목처럼 한편의 동화책을 읽는듯한 분위기의 게임이다.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는 이 게임은 동회책에서나 볼 수 있..

[핸즈온] 강렬한 비트에 맞춰 총을 쏘는 독특한 인디게임 ‘BPM: 불릿츠 퍼 미닛트’

집중분석 | 2020-09-21 | 김형근 기자 | 232

영국의 AWE 인터렉티브에서 최근 선보인 ‘BPM: 불릿츠 퍼 미닛트(BPM: Bullets Per Minute, 이하 BPM)’는 다양한 요소들을 한데 모아 개성 넘치는 하나의 결과물로 이끌어낸 인디 게임이..

[칼럼] 우주 최강 '손오공'이 나오는 게임을 찾다보니...

집중분석 | 2020-09-21 | 이재덕 기자 | 240

사람들은 어릴 적 참 궁금한 것이 많다. 어떨 때는 가장 싸움을 잘하는 '무언가'가 궁금할 때가 있다. 태권브이와 마징가Z의 대전 결과가 궁금해지기 한다. 그러한 인간의 생각이 '전투..


[리뷰] 죽음과 희생으로 성장하는 이색 SRPG ‘아더사이드’

집중분석 | 2020-09-20 | 이준혁 기자 | 239

‘아더사이드’는 턴제 전략 RPG에 로그라이크를 합친 듯한 이색적인 게임이다. 챕터별로 던전을 돌며 수행하고, 보스에 도전하고, 다음 챕터를 진행하는 방식의 게임이다. 기존의 턴제 전..

[핸즈온] 방치형 프린세스메이커? ‘아이들 프린세스’

집중분석 | 2020-09-17 | 이준혁 기자 | 272

과거 어린 공주를 성인이 될 때까지 육성하는 ‘프린세스 메이커’ 시리즈가 커다란 인기를 얻었다. 그런 육성 요소에 롤플레잉 게임 같은 성장 요소를 잔뜩 추가하고 방치형 게임으로 탄..

[리뷰] 인기 드라마 피키 블라인더스, 전략 게임으로 탄생

집중분석 | 2020-09-16 | 이준혁 기자 | 244

BBC와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 중인 TV 드라마 피키 블라인더스는 실존했던 영국의 범죄조직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1차 대전 이후를 배경으로 하고 있고, 2013년에 첫 방영된 이후 ..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