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집중분석

[리뷰] 지난 테스트보다 원작에 가까워진 ‘바람의나라: 연’ 파이널 CBT

[ 등록일시 : 2019-12-18 19:05:53 ]

슈퍼캣이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 준비 중인 모바일 MMORPG ‘바람의나라: 연’의 파이널 CBT(Closed Beta Test, 비공개 베타 테스트)가 지난 12월 11일부터 16일까지 안드로이드 플랫폼으로 진행됐다. 

‘바람의나라: 연’은 김진 작가의 만화를 기반으로 한 PC용 온라인게임의 정식 모바일게임 버전으로, 지난해 ‘지스타 2018’을 통해 최초 소개되었다. 이번 테스트는 8월에 실시된 1차 테스트에서 부족했던 부분이 어떻게 보완됐는지를 알리고 다시 한 번 유저들에게 평가를 받기 위해 준비됐다.

테스트에 앞서 공식 커뮤니티를 통해 변경점이 미리 소개되었는데 이 중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던 부분은 바로 ‘임무(퀘스트) 추가 및 변경’과 ‘체력, 마력 변환 시스템 적용’이다.

이 중 ‘임무 추가 및 변경’의 경우 지난 1차 테스트에서 유저들에게 제공됐던 임무가 이야기의 전개 없이 무조건 NPC로부터 퀘스트를 받고 필드에 가서 퀘스트를 해결한 뒤 돌아와서 종료하는 방식을 무한히 반복하는 형태로 진행되었기 때문에 유저들로부터 개선에 대한 요구가 많았던 부분이다. 물론 이것은 첫 번째 테스트가 콘텐츠 부분보다는 시스템 적인 부분에 맞춰져있었기 때문에 생긴 문제이지만, 최근 게임들이 진행하는 테스트의 개념을 고려했을 때는 유저들의 눈에 충분히 아쉬울 수 있었다. 

우선 다수의 보조 임무가 추가되어 퀘스트 진행에 여유를 두었다. 이들 보조 임무는 유저들에게 특정 지역의 스토리와 연관된 메인 임무 외에도 해당 지역의 몬스터나 지역에 관련된 플레이를 유도하면서 경험치 및 보상품을 주는 형태로 준비되었는데, 보상품이 방어구나 장신구 등으로 구성되어 성장에 도움을 주어 성장 난이도가 높은 편인 이 게임의 진행의 체감 난이도를 조금이나마 낮춰주었다.

또한 퀘스트의 방식에 ‘점령’ 퀘스트가 새롭게 추가되어 단조로운 플레이 패턴을 피하고자 했으며, 초보자 지역의 난이도 역시 대폭 하향되어 주어지는 퀘스트들을 모두 플레이하면서 게임을 진행하면 초보자 지역을 무난하게 통과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초반은 빠르고 쉽게 통과하는 대신 후반에 고난이도 퀘스트를 제공해 몰입하도록 유도하는 요즘의 게임 추세와도 일치하기 때문에 초반 집중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체력, 마력 변환 시스템의 적용’은 유저 캐릭터의 ‘체력’, ‘마력’에 비례해 기술의 위력이 증가하도록 하는 시스템을 적용하는 것으로, 이 시스템은 원작 게임 ‘바람의나라’에도 적용되어 있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최고 레벨까지 성장한 유저의 캐릭터에게 보다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 점에서 역시 요청이 많았으며, 유저들에게 꾸준히 즐길 수 있는 목표를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똘똘이도우미’, ‘낙랑의 방’ 등 원작 온라인게임의 과거 서비스 버전을 생각나게 하는 콘텐츠를 추가한 것은 물론, 신수 마법의 이펙트도 원작 게임의 요소와 최대한 흡사하게 바꾸며 ‘바람의나라: 연’이 원작 게임을 즐겼던 유저들에게 그저 원작의 이름만 빌려온 게임이 아닌, 실제로 모바일버전의 ‘바람의나라’로 인식될 수 있도록 한 점 역시 이번 테스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큰 변화다. 

그러나 이번 버전에도 유저들이 아쉬워하는 부분은 여전히 존재했다.

먼저 유저들이 기대했던 ‘사냥만으로도 캐릭터 육성이 가능하도록 개편’에 대한 부분이 적용되지 않은 듯 했다. 공식 커뮤니티의 GM서신에 올라온 내용으로는 임무 순서를 따르지 않아도 필드 사냥만으로도 캐릭터 육성이 가능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고 했음에도 이번 테스트버전에서 확인한 바로는 사냥만으로 얻는 경험치로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웠기 때문이다.

또한 기술 레벨이 올라가면서 소비되는 체력과 마력은 꾸준히 높아지는 것에 비해 레벨대의 회복 방법으로는 회복량이 부족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물론 자동전투나 회복이라는 것에 어느 정도의 돈을 투자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부분이지만 ‘유저가 벌 수 있는 돈에 비해 들어가는 돈이 다소 많지 않은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금액이 소비되기 때문에 이 부분 역시 조금은 조정이 필요해 보였다.

6일 간의 테스트를 통해 정식 서비스 전의 마지막 테스트를 진행했던 ‘바람의나라: 연’은 원작의 요소를 받아들이고 편의성을 향상시키면서 조금 더 원작 유저와 모바일게임 유저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한 발전을 선보였다. ‘파이널’이라는 이름에서 이번 테스트가 정식 서비스를 가늠해볼 수 있는 척도임을 고려했을 때 조금 거칠다는 느낌을 지울 수는 없었지만 지난 테스트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원작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준 만큼, 남은 기간동안 조금 더 마무리 작업에 공을 들인다면, ‘바람의나라: 연’은 원작 게임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며 팬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형근 기자 | noarose@gamey.kr
0

   14  
  김형근 기자
  1590P
총 덧글수 ( 0개 )

[프리뷰] 27일 오픈 ‘글로벌 테스트’로 시험대 오르는 ‘섀도우 아레나’

집중분석 | 2시간 전 | 김형근 기자 | 6

펄어비스의 신작 게임 ‘섀도우 아레나’의 3차 테스트가 오는 2월 27일부터 3월 8일까지 11일 동안 진행된다. ‘섀도우 아레나’는 MMORPG ‘검은사막’의 대인전 모드인 ‘그림자 전장’을 별..

[핸즈온] "퍼즐에 뽑기...욕 안먹을까?"디즈니팝타운

집중분석 | 6시간 전 | 이재덕 기자 | 17

​선데이토즈 전작 '워베어베어스 더퍼즐'을 꽤 열심히했다. 그러나 최악 난이도에 카카오게임즈의 '프렌즈타운'으로 갈아탔다. 그리고 지금껏 인생게임이라고 여기고 있다. 같은 장르라 ..

[핸즈온] 노력과 재미가 비례하는 게임 ‘스컬: 더 히어로 슬레이어’

집중분석 | 1일 전 | 김형근 기자 | 48

사우스포게임즈에서 개발하고 네오위즈에서 퍼블리싱하는 ‘스컬: 더 히어로 슬레이어(Skul: The Hero Slayer,이하 스컬)’가 지난 2월 19일부터 스팀 플랫폼을 통해 얼리 액세스 서비스를..

[리뷰] TPS, 소울라이크 팬이라면 도전해야 할 렘넌트 :프롬 디 애쉬즈

집중분석 | 2일 전 | 이준혁 기자 | 63

게임의 대중화를 위해 쉬운, 혹은 복잡하지 않은 시스템의 게임을 제작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었다. 하지만 반대로 게임을 즐기는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누구나 플레이할 수..

[리뷰] 덜하지도 않고 더하지도 않은 적절한 방치형 게임 ‘AFK 아레나’

집중분석 | 4일 전 | 김형근 기자 | 95

릴리스게임즈에서 서비스 중인 모바일게임 ‘AFK 아레나’는 제목의 ‘AFK(Away From Keyboard, 즉 직접 조작을 하지 않는 것 또는 게임 플레이 중 키보드에서 손을 떼고 탈주하는 것을 의..


[리뷰] 오픈월드로 모험의 즐거움을 상승시킨 이스 9

집중분석 | 7일 전 | 이준혁 기자 | 154

일본 액션 롤플레잉 게임의 대표작 중 하나가 이스 시리즈다. 이스 1편이 발매된 것이 1987년이니 이 게임도 오랫동안 장수하고 있다. 이렇게 오랜 기간 동안 장수하는 게임은 다 이유가..

[리뷰] 문학 주인공들이 함께 뭉친 북바운드 브리게이드

집중분석 | 2020-02-17 | 이준혁 기자 | 177

우리가 생각할 때 유럽에서 제작한 게임이라면 대부분 영국이나 프랑스에서 제작한 게임들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유럽의 여러 국가에서 게임을 제작하고 있다. 이번에 발매된 ..

[공략] 카운터사이드 쿼츠 사용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쾌속 성장 꿀팁!

집중분석 | 2020-02-14 | 최명진 기자 | 270

넥슨이 서비스하는 카운터사이드가 양대마켓 인기순위 1위를 달성하면서 순항 중이다. 카운터사이드는 매력적인 카운터들과 함께 일부 매니아들의 가슴을 뛰게 할 디자인의 솔저, 메카닉..

[핸즈온] ‘쿠키런’ 팬들을 위한 퍼즐 게임 ‘안녕! 용감한 쿠키들’

집중분석 | 2020-02-12 | 김형근 기자 | 281

‘안녕! 용감한 쿠키들’은 데브시스터즈의 대표 프랜차이즈 ‘쿠키런’의 최신 모바일게임으로 지난해 5월 5개국에 소프트 론칭했던 ‘쿠키런 젤리팝’의 국내 서비스명을 바꾸어 새롭게 선보..

[리뷰] 토종 미소녀 서브컬처 게임의 매운맛...카운터사이드 리뷰

집중분석 | 2020-02-11 | 최명진 기자 | 300

넥슨이 4일 어반 판타지 모바일 게임 ‘카운터사이드’의 서비스를 시작했다. 앞서 서비스를 시작한 요스타의 '명일방주'가 국내 시장 입지 다지기에 성공한지라 카운터사이드의 흥행여부..


[핸즈온] 게임을 플레이 할 것인가? 잠을 잘 것인가? ‘스도쿨’

집중분석 | 2020-02-11 | 김형근 기자 | 298

도파츠 스쿼드(DOPEHOTZ squad) 명의로 공개된 ‘스도쿨’은 숫자를 활용한 퍼즐 중 가장 잘 알려진 스도쿠(Sudoku)를 주제로 한 모바일게임이다. 게임의 진행은 매우 간단하다. ‘게임 시..

[리뷰] 8비트 감성이 물씬 풍기는 액션 게임 쿠나이

집중분석 | 2020-02-11 | 이준혁 기자 | 284

PC용 스팀에서 구매할 수 있는 쿠나이는 딱 봐도 과거 패밀리 컴퓨터 시절의 감성이 물씬 풍기는 8비트풍의 레트로 그래픽을 사용한 액션 게임이다. 단순한 그래픽과 캐릭터, 그리고 단..

[리뷰] 뉴비 친화적 격투 게임 탄생! 그랑블루 판타지 버서스

집중분석 | 2020-02-09 | 이준혁 기자 | 395

그랑블루 판타지는 사이 게임즈에서 개발한 모바일 게임이다. 스퀘어 에닉스의 출신의 미나바 히데오가 캐릭터를 디자인하고,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로 유명한 우에마츠 노부오가 음악을 ..

[핸즈온] 아쉬움과 기대감이 공존하는 ‘메탈 유닛’ 얼리 액세스

집중분석 | 2020-02-06 | 김형근 기자 | 370

네오위즈가 스팀 플랫폼을 통해 얼리 액세스 방식으로 선보인 ‘메탈 유닛’은 젤리스노우스튜디오가 개발한 PC용 횡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개최한 '제3회 2019 부스..

BJ 대회를 통해 본 A3:스틸얼라이브 '치킨' 먹는 전략

집중분석 | 2020-02-06 | 이재덕 기자 | 742

상반기 모바일게임 기대작으로 꼽히는 넷마블의 A3: 스틸얼라이브. 출시를 한달 여 남겨둔 시점이라 게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월 말에는 BJ 30명이 맞붙은 슈퍼배틀로얄 영상..


넥슨 '카운터사이드' 등급표...쓸만한 SR 유닛까지 집대성

집중분석 | 2020-02-06 | 이재덕 기자 | 501

넥슨의 신작게임 '카운터사이드'가 구글 인기 무료 게임 1위를 차지했다. 명일방주와의 대결구도로 더욱 유명해진 게임이다. 카운터사이드는 명일방주와는 또 다른 매력으로 자신만의 ..

[핸즈온] '어린 왕자'의 이야기를 3D 퍼즐로 즐기는 '폴리 스타: 왕자 이야기'

집중분석 | 2020-02-05 | 김형근 기자 | 356

넥셀론이 선보인 '폴리 스타: 왕자 이야기(Poly Star: Prince Story)'는 생텍쥐페리의 소설 '어린 왕자'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퍼즐 게임이다. 이 게임은 화면을 돌려 여러 물체가 조합..

[핸즈온] 복잡한 기능 다 떼버리고 기본에 충실한 '테트리스'

집중분석 | 2020-02-05 | 김형근 기자 | 318

최근 새롭게 양대 모바일마켓을 통해 선보여진 '테트리스'는 미국의 게임사 N3TWORK가 2019년 6월 '테트리스'의 판권을 관장하는 테트리스 컴퍼니와 '테트리스'관련 모바일게임의 개발 ..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