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집중분석

레트로 감성 '달빛조각사'의 MMO 트랜드 변화는 '성공적'

[ 등록일시 : 2019-10-16 12:48:06 ]

PC MMORPG ‘리니지’의 아버지 송재경은 ‘달빛조각사’를 두고 “20년 전에 처음으로 MMORPG를 만들던 시절로 돌아가서, 레트로한 감성을 살려 만들었다'고 했다. 그간 ‘바람의 나라’, ‘리니지’ 등 온라인게임 초기 타이틀을 제외하고 나면 실패한 타이틀이 꽤 있어서 ‘달빛조각사’의 성공을 미심쩍어 하는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출시와 함께 송재경 대표는 자신의 말이 헛되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구글 인기 1위, 매출 2위의 성적보다도 사용자들에게 인정받고 있다. 그가 시도한 레트로한 감성의 트랜드 변화는 '성공적'이다. 

그렇다면 달빛조각사는 기존 MMORPG와 어떤 점이 달랐을까? 기존 MMORPG가 내세운 특징은 주로 '화려한 그래픽'과 '진영전'이었다. 그런데 달빛조각사에는 이 두 가지가 없다. 360도 돌아가는 다양한 시점, 8등신 캐릭터에 현란한 이펙트가 터지는 화려한 그래픽도 아니고 오크와 휴먼, 아니면 종족간의 진영도, 월드 진영전도 찾아보기 힘들다. 

송 대표가 출시 전 강조한 부분이 있다. ‘달빛조각사’를 개발하면서 기술적인 부분보다는 감성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는 것. 특히 플레이의 대부분을 '필드가 살아 있는 게임'으로 만드는데 주력했다. 아이템을 떨구면 그 아이템이 어떤 아이템이 인지 궁금하고, 맵을 구석구석 밝히고, NPC에게 말을 걸어서 퀘스트를 얻고, 그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하고, 레벨업을 하면 어떤 스탯을 찍을지 고민하는 그런 게임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아지자기한 캐주얼 그래픽

‘달빛조각사’는 그의 생각대로 잘 나왔다. 그는 SD캐릭터의 이유를 타 게임과의 차별화를 위해 그렇게 했다고 하지만, 오히려 8등신 캐릭터의 화려한 그래픽에 더 신경을 썼더라면 '할 것 많은', '아기자기함이 돋보이는' 이런 느낌의 작품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가장 앞서 얘기했던 드롭 아이템이 어떤 것인지 확인하는 부분, 꽤 재미가 쏠쏠하다. 지금껏 모바일 MMORPG에서 드롭 아이템을 이렇게 관심있게 들여다본 적이 별로 없는 듯하다. 거래소에 내다 파는 재미도 좋았다. 그런데 최근 드롭 아이템의 아이템에 '귀속'이라는 제한이 걸려 거래소에 올리지 못하는 부분은 불만스럽다. 유저의 거래가 소원해질 수록 게임의 재미 또한 떨어진다. 반드시 돌려놓아야 할 부분이다. 


히든퀘스트 속 히든퀘스트

히든퀘스트는 꽤 흥미롭다. 유저들끼리 정보가 공유되고 있지만 아직 완벽한 공략은 안 나온 듯싶다. 더 나올 게 많다는 얘기다.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이것저것 들이밀어도 무언가가 터진다. 히든퀘스트가 나온다. 남이 알지 못하는 히든퀘스트를 알게 됐으니 공유하고 싶어진다. 할 것이 많으니, 물어볼 것도 많고, 알게 되면 공유할 것이 많아진다. 아니나 다를까 달빛조각사의 히든퀘스트와 팁은 유튜버와 블로거 등을 통해 급속도로 번져 나갔다. 아울러 채팅창에는 쉴 새없이 유저들의 채팅글이 올라가는데, 유익한 정보들도 있고, 싸우는 경우도 있다. 보고만 있어도 재미있다. 게임보다 재미있을 때도 있다. 


PK는 PK 모드에서

사용자간의 협력과 경쟁 관련 콘텐츠도 좋다. 최근 등장한 리니지류 레트로 MMORPG처럼 PK가 난무하는 방식과는 달리 PK는 존재하지만 ‘달빛조각사’에서의 실질적인 경쟁은 레어 몬스터를 잡기 위한 경쟁이다. '이비테'라는 여우를 잡기 위해서 채널을 바꿔가면서 자동플레이 옵션을 조정해가면서, 시간도 신경 쓰면서 다른 사용자들과 경쟁한다. 물론 사용자들을 한군데 모아두고 PK를 하는 콘텐츠도 있다. 그런데 레벨 높은 유저가 1등을 차지하기 마련이라, 모두 발가벗고 들어가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배틀로얄 방식이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란 판단이다. 


70레벨까지 가장 핫한 개미굴 파티

협력은 자동이다. 자동사냥에서 옵션을 파티플레이를 '자동'으로 해 두면 자연스럽게 파티가 맺어진다. 채팅창에다가 '파티'를 구걸하지 않아도 된다. 100마리를 잡아야 하는 퀘스트도 4명 정도가 파티를 맺으면 1인당 25마리만 잡으면 된다. 레벨업이 빠를 수밖에 없다. 최근 출시된 게임 중 이렇게 자연스럽게 파티를 할 수 있는 게임은 달빛조각사가 처음이다. 

앞서 얘기한 채팅창이 활발한 것은 10-20대의 진입 때문이다. 그간 모바일 MMORPG는 30-50대의 전유물처럼 여겨졌지만 10-30대가 주축인 웹소설 유저 및 웹툰 매니아들이 '달빛조각사'로 유입되면서 한층 활기가 띄는 MMORPG가 됐다. 500만 구독자의 '달빛조각사' IP가 주는 힘이다. 이들의 채팅은 게임이 살아 있는 느낌이 난다. 채팅 자체가 귀찮은 아재들의 습성과는 전혀 반대된다. 


시작은 허수아비 치기 부터

‘달빛조각사’의 SD 그래픽에 레트로식 MMO 방식이 전 연령층에게 인정받았다. 성공적이다. 이제 젊은 사용자들도 그 옛날, 레트로식 MMORPG가 이렇게 재미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제 유지하는 일만 남았다. 귀속 아이템만 나와서 게임의 재미를 떨어트리지 말고, 초심 그대로 유지해서 어렵게 MMORPG에 발을 디딘 젊은 사용자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주기 바란다.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0

   30  
  이재덕 기자
  48047P
총 덧글수 ( 0개 )

[리뷰] 뮤 신작 ‘뮤 아크엔젤’, 전작들과 같은 점, 다른 점

집중분석 | 3일 전 | 최명진 기자 | 131

웹젠의 대표 IP 뮤의 최신 모바일 MMORPG '뮤 아크엔젤'이 27일 정식 출시와 동시에 3040세대의 호평 속에 구글 매출 상위권에 안착했다. 과연 어떤 부분이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리뷰] 10년을 맞이하여 재탄생한 베요네타 & 뱅퀴시

집중분석 | 6일 전 | 이준혁 기자 | 127

캡콤에서 수많은 명작 게임들을 탄생시켰던 미카미 신지와 카미야 히데키. 이들이 캡콤에서 독립한 후 플래티넘 게임즈에서 제작한 스타일리쉬한 액션 게임 베요네타, 그리고 일본에서는..

순한맛 디아블로? 가볍게 즐기는 모험 이야기 ‘마인크래프트 던전스’

집중분석 | 6일 전 | 김형근 기자 | 129

​최근 새롭게 선보여진 ‘마인크래프트 던전스’는 모장에서 개발하고 엑스박스 게임 스튜디오가 선보이는 ‘마인크래프트’ 프랜차이즈의 신작 게임이다. ‘마인콘 어스 2018’에서 최초 정보..

[리뷰] 쾌적한 플레이로 돌아온 영웅전설 제로의 궤적 Kai

집중분석 | 7일 전 | 이준혁 기자 | 245

영웅전설은 이스와 함께 팔콤을 대표하는 간판 게임이다. 최근 플레이스테이션 4로 과거의 팔콤 대표작들이 리마스터되어 계속 발매되고 있다. 이번에 플레이스테이션 4로 발매된 영웅전..

[핸즈온] 다시 돌아온 최고 저격수들의 두뇌싸움 ‘히트맨 스나이퍼 2’

집중분석 | 8일 전 | 김형근 기자 | 157

‘히트맨 스나이퍼 2: 월드 오브 어쌔신(이하 히트맨 스나이퍼 2)’은 스퀘어에닉스의 인기 게임 프랜차이즈 ‘히트맨’을 바탕으로 한 모바일게임 ‘히트맨 스나이퍼’의 후속작으로, 일부 지..


중학생의 피지컬은 어느 정도? 16세 게이머의 섀도우 아레나 체험기

집중분석 | 8일 전 | 최명진 기자 | 153

펄어비스의 신작 판타지 배틀로얄게임 섀도우아레나가 22일 스팀 얼리액세스를 시작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해 열렸던 2019 지스타에서도 유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던 만큼 출시 ..

[프리뷰] PC의 우직함과 모바일의 화려함을 동시에 담은 ‘뮤 아크엔젤’

집중분석 | 8일 전 | 김형근 기자 | 181

웹젠의 새로운 롤플레잉 모바일게임 ‘뮤 아크엔젤’이 5월 27일 안드로이드 OS 버전의 서비스를 시작하며 그 모험의 막을 열었다. ‘뮤 아크엔젤’은 ‘기적MU: 과시대’라는 이름으로 지난 2..

인터랙티브 무비 장인 퀀틱드림, 스팀으로 출격

집중분석 | 8일 전 | 이준혁 기자 | 151

과거 80년대 중반 시절, 아케이드 센터에 등장했던 레이저 디스크를 사용한 드래곤스 레어 같은 게임은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당시 게임이 아주 작은 용량을 사용했고, 하드웨어의..

[핸즈온] 로봇 조립과 무한 경쟁의 재미 만끽할 수 있는 ‘아머드 프론티어’

집중분석 | 2020-05-26 | 김형근 기자 | 270

‘포춘 시리즈’로 칭해지는 다수의 판타지 기반 스마트폰게임을 선보여 온 1인 개발사 도톰치게임즈가 최근 선보인 신작 모바일게임 ‘아머드 프론티어’는 전작들과는 다르게 다양한 로봇..

드디어 한국어로 만나는 제노블레이드 크로니클스 DE

집중분석 | 2020-05-26 | 이준혁 기자 | 256

모노리스 소프트가 개발한 제노 시리즈는 국내에서는 크게 유명한 타이틀은 아니다. 이 게임이 국내에서 유명하지 않은 이유는 한국어로 발매되지 않았기 때문이 아닐까? 참고로 모노리..


[핸즈온] 퍼즐게임으로 하는 50인 배틀로얄, 어떻게 하는지 궁금해?

집중분석 | 2020-05-26 | 이재덕 기자 | 222

배틀그라운드의 성공 이후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배틀로얄게임이 다양한 장르에서 선보이고 있다. 배틀그라운드는 슈팅게임이고, 넷마블이 출시한 A3 스틸얼라이브는 MMORPG이며, 펄어비..

늦은 리뷰에는 이유가 있다...'디스가이아 4 리턴' 플레이 후기

집중분석 | 2020-05-25 | 최명진 기자 | 149

일반적으로는 게임 전문 기자로서는 한 달이나 게임 리뷰가 늦어진 것은 직업정신이 부족하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이 게임은 충만한 직업정신도 없어질만큼 혼을 빼놓는 게임으로 유명..

네모네모한 모험이 온다! 마인크래프트 던전스 미리보기

집중분석 | 2020-05-25 | 최명진 기자 | 145

자유도 높은 샌드박스였던 원작과 비교하면 게임성은 전혀 딴판이다. 마인크래프트 던전스는 디아블로나 패스오브엑자일 같은 쿼터뷰 형식의 핵앤슬래시 장르다. 유저는 자신의 캐릭터를..

모바일에서 만난 마리오 카트 대 카트 라이더

집중분석 | 2020-05-22 | 이준혁 기자 | 250

1990년대 초에 슈퍼 패미컴에서 탄생한 마리오 카트에 의해 기존 레이싱 게임과는 다른 카트 레이싱이라는 새로운 장르가 탄생했다. 그 후 마리오 카트는 카트 레이싱 게임의 최강자로 ..

"불지옥 맛을 보여주마" 크래프톤 '테라히어로' 신규 보스 공략법

집중분석 | 2020-05-22 | 이재덕 기자 | 273

크래프톤이 선보인 모바일 MMORPG '테라 히어로'에 22일 새로운 보스가 공개됐다. 신규 보스인 만큼 지금까지 나온 보스 중 가장 강력하다. 새로운 보스의 등장에 커뮤니티가 다시금 ..


5~6월 폭풍 업데이트...‘리니지2M’ 크로니클 2와 3 콘텐츠 분석

집중분석 | 2020-05-21 | 김형근 기자 | 278

엔씨소프트가 지난 4월 28일 미디어 간담회 ‘더 넥스트 크로니클(The Next Chronicle)’을 통해 모바일 MMORPG ‘리니지2M’의 대규모 업데이트인 ‘크로니클II: 베오라의 유적’와 ‘크로니클..

[리뷰] 풍부한 콘텐츠와 향상된 그래픽으로 인기 가속 중!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집중분석 | 2020-05-20 | 김형근 기자 | 4036

5월 12일 서비스를 시작한 넥슨의 신작 모바일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올해로 16년 째를 맞이한, 넥슨의 가장 성공적인 프랜차이즈 중 하나인 ‘카트라이더’의 최신 모바일게임이..

실력과 연습만이 유일한 방법이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라이선스 공략법

집중분석 | 2020-05-19 | 최명진 기자 | 4055

넥슨이 12일 출시한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가 말그대로 흥행가도를 질주 중이다. 모바일 주류 장르인 MMORPG들을 제치고 매출순위 10위권 안에 입성한 것을 보면 재미나 인기는 말할 필..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