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집중분석

'바람의나라:연' CBT 앞두고 PC게임 '바람의나라' 해보니...

[ 등록일시 : 2019-08-19 15:37:25 ]

넥슨의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연'의 21일 CBT를 앞두고, PC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를 즐긴다. 오래전 케케묵은 일기장을 뒤지는  기분이다. 이십 몇년 만에 즐기는 바람의나라는 어떤 느낌일까? 번쩍번쩍한 3D를 넘어 4D까지 나오는 현 시점에서 도스 시절의 게임을 다시 즐긴다면 어떤 느낌일지 정말 궁금했다. 
 

1996년 4월 4일 바람의나라 유료서비스 시작 당시의 기사를 보면 2월 천리안 매직콜을 통해 시범서비스를 시작했고, 이날부터 분당 25원으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개발비는 2년간 6억원이 들어간 국내 최초의 2차원 그래픽 머드게임이라고 되어 있다. 단군의땅, 쥬라기공원 등 머드, 머그게임이 천리안, 하이텔, 나우누리 등의 PC통신을 통해 서비스되던 당시가 회상된다. 

설치를 위해 넥슨 바람의나라 공식 홈페이지 다운로드 코너에 가니 권장사양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CPU가 인텔 펜티엄4 4.6GHz다. 사운드블래스트라는 사운드카드 브랜드 하나에도 추억이 돋는다. 1996년 그때쯤이면 385, 486 정도의 PC 사양이 맞긴 맞지만, 하드디스크 1.5GB 이상, 램1GB 이상 등은 아무래도 당시보다 훨씬 업그레이드된 수치다. 2005년만 해도 권장사양이 RAM 64MB였으니, 엄청난 차이다. 




 

◇ 바람의나라1996버전에 담긴 의미...그리고 현재

자료실에는 두 가지 버전이 눈에 띈다. 정식버전과 바람의나라 1996버전인데, 이것이 몇년 전 얘기되던 그 복원판이다. 1996년 당시의 클라이언트라는 얘기인데, 받고보니 3MB다. 설치하고 보니 20MB로 늘어난다. 당시만 해도 1.4MB 플로피디스크 3~4장에 들어간 PC 패키지게임이 많았으니, 얼추 용량은 그 시절 그대로다. 그 어떤 온라인 게임도 최초 서비스 당시의 클라이언트를 복원한 예가 없기에 이것이 더욱 의미있게 평가받는다. 

실행을 하니 그 유명한 바람의 나라 시작 화면이 뜬다. 1996버전은 계정 생성이 안된다. 99레벨 캐릭터 중에서 선택해서 진행하도록 만들어놨다. 집 안 이불 속에서 깨어난 주인공의 모습을 보는 순간, 정말 오래전 게임을 마주하고 있는 느낌이 든다. 이 정도면 요즘 중고등학생도 만들겠다 싶을 정도의 그래픽 수준이다. 하지만 그뿐, 집밖으로 나가서 조금 돌아다니는가 싶더니 별 다른 오류 메시지 없이, 화면이 더 이상 움직이지 않는다. 부팅을 하고 다시 시작해도 마찬가지. 1996버전을 통한 과거 회상은 여기까지 인가보다. 

메인화면에 나와 있는 내용을 읽어보니 '반가움' 그 자체다. 우선 만든사람들. 서버개발을 송재경, 이승, 김학, 김정주, 한승훈, 정상원, 서민, 배정현이 만들었다고 나와 있다. NXC 김정주 대표의 이름도 있고, 넥슨 정상원 부사장, 넥슨 서민 전 대표의 이름도 들어 있다. 달빛조각사를 만들고 있고, 리니지의 아버지로 불리는 송재경은 서버 개발과 클라이언트 개발에 동시에 이름을 올렸다. '송재경이 거의 모든 것을 주도했다'는 김정주 대표의 말이 사실이라는 것을 느끼게 한다.  또 카트라이더를 개발한 로두마니 정영석 본부장도 바람의나라 그래픽 파트에 이름을 올렸고, 그림 좀 그렸다는 박원용씨는 그래픽 담당 최선두에 나와 있다. 홍보에는 네오위즈 창업자인 나성균 대표의 이름도 보인다. 

게임 배경도 신선하다. 바람의나라는 고구려 3대왕인 '무휼'이 북부여 및 낙랑과 싸우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배경이야기에는 고구려 왕자 무휼과 북부여 공주 연의 애틋한 사랑, 무휼의 아들 왕자 호동과 낙랑국 공주의 비극적 사랑. 하늘에 목숨을 맡긴 괴유 대장군과 무휼의 누나 세류가 겪는 이룰 수 없는 사랑 등 아름답고 지극한 사랑의 이야기가 나오며 만주벌판을 휘젓는 우리 선조들의 씩씩한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나와 있다. 나름 토종 만화 IP를 사용해서 우리의 이야기를 게임 속에 구현하려 했던 것 자체가 의미있게 다가온다. 그리고 곧 CBT가 시작될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연'의 제목도 북부여 공주의 이름에서 따 왔을 것이라는 추측도 하게 된다. 


◇ 아직도 왕성한 커뮤니티가 이루어지고 있는 정식버전

정식 버전을 설치하니 클라이언트 용량이 2GB 정도다. 1996년 3MB가 2019년 2GB가 되었으니 거의 1천배에 맞먹는 발전이 20여년간 이루어진 셈이다. 전체 화면으로 진행하니 그래픽이 깨지는 듯한느낌이 들었고, 창모드로 실행하니 글자가 또렷하고 할만하다. 첫 장면은 예언의 무녀가 플레이어도 성년이 되었으니 세상에 나가라고 하는 장면이다. 성년식에는 역시 술이 아니던가? 선물로 주는 '명주'를 마시과 전투도 경험한다. 

잠을 깬 곳은 동부여 사냥 명인의 집. 한참 돌아다니다보면 '여기는 어디, 나는 누구'를 외치게 되니 잘 봐두어야 할 곳이다. 최근 많이 플레이해서 익숙한 모바일게임의 액션 RPG나 MMORPG와는 전혀 딴판이라 이곳저곳 돌아다니다보니 길을 잃어버렸다. 알고보니 엉뚱한 도시에 가서 헤메고 있었던 것. 게임도 실수가 있어야 재미있는 법. 자동이 난무하는 요즘에는 느낄 수 없는 감성이다. 도저히 퀘스트 장소를 알 수가 없어 계정을 새로 만들어 다시 접속, 시키는대로 퀘스트를 하나씩 완료해 나가니 재미가 붙는다. 닭도 잡고, 돼지도 잡고, 말도 타고, 동굴 깊숙한 곳에 들어가 왕구렁이와 싸우다가 장렬하게 전사하기도 했다. 서낭당 할머니에게 가서는 감사하게 살라는 말을 포함, 다짐에 다짐을 더해 다시금 살아났다. 

다시 이것저것 마을을 돌아보니 재미가 있다. 그중에서도 시공간을 가리지 않고 장사를 하고 있는 것은 분명 유저들일 터, 아직도 바람의나라를 즐기는 유저가 저렇게 많은가 생각을 들 정도로 그수가 생각 이상으로 많다. 유저보기 메뉴도 있다. 게임 내 정보지만, 이렇게 모든 것이 다 노출되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직업별로 유저들을 일일히 다 표현해 두고 있다. 일일히 확인하면서 귓말도 보내고 친구도 등록할 수 있으니 색다른 재미가 있다. 

메뉴를 살펴보면 생각 이상으로 많고, 치밀하다. 물론 2D 그래픽이라 많은 것을 담을 수 있었겠지만, 레이드, 거래, 강화, 생산기술,칭호, 신수 등등 있을 것은 다 있다. 가장 오래된 온라인게임인 만큼 많은 부분에서 현 모바일, 온라인 MMORPG 콘텐츠의 시초가 되었을 것이란 생각도 든다. 한편 요즘 게임들이 참고하지 못한 독특한 요소도 보인다. 요즘 같으면 공식카페를 통해서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지겠지만 아이템 사고팝니다 게시판이 게임 내에서 별도 창으로 따로 띄울 수 있어 이채롭다. 또, 한달동안 진행되는 이벤트를 일목요연하게 달력 형태로 보여주는 이벤트 일정도 요즘 게임에서는 보기 힘든 형태다. 형태도 형태지만 그만큼 이벤트를 많이 한다는 얘기가 된다. 

 

 

가장 오래된 게임이기에 자신만의 색채를 잃지 않고 그대로 발전시켜 온 것이 현 바람의나라의 강점일 터. 잠깐 경험해 봤을 뿐인데, 지금까지도 사랑받는 이유가 명확해진다. 바람의나라 IP를 활용하여 만들어지고 있는 '바람의나라:연', 모바일도 분위기는 비슷하지만 직접 조작해본 결과 살짝 다른 느낌이다. 모바일과 PC가 주는 차이점이 분명 있다. 조작감은 훨씬 낫다. 작은 화면의 환경에서 2D지만 20년 이상의 노하우를 담은 PC게임의 콘텐츠를 얼마나 잘 소화해냈을지, 곧 CBT를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기대해도 좋을 올해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인 '바람의나라:연'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0

   30  
  이재덕 기자
  45957P
총 덧글수 ( 0개 )

[리뷰] 넷게임즈의 세 번째 도전 ‘V4’ 액션성-전략성 돋보여

집중분석 | 16시간 전 | 김형근 기자 | 56

넥슨이 11월 7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롤플레잉 모바일게임 ‘V4’는 ‘히트’와 ‘오버히트’를 통해 고 퀄리티 모바일게임의 한 획을 그었던 자회사 넷게임즈의 최신작이다. 전작들에 에어 ..

리니지2M 출시 임박...엔씨소프트 목표 주가 상향 이유는?

집중분석 | 6일 전 | 이재덕 기자 | 109

리니지2M의 출시가 임박했다. 11월 27일, 예상보다 빨랐다. 게임 개발 지연은 일상 다반사라 대부분 12월을 예상했지만 더 이상 늦추지 않고 11월 출시를 못을 박았다. 출시일이 결정되..

아직 영웅 무기 안 받았니?...리니지2M '미니게임' & 강화

집중분석 | 7일 전 | 이재덕 기자 | 141

리니지2M의 출시가 11월 27일로 확정됐다. 올해의 끝을 잡고 대작다운 묵직한 걸음을 시작한 리니지2M. 포털에서 리니지2M을 검색하면 아직도 '미니게임'이라는 키워드가 연관 검색어로 ..

[리뷰] 완성도에 새로운 시도 발목 잡힌 'WWE 2K20'

집중분석 | 2019-11-01 | 김형근 기자 | 222

2K에서 최근 PS4, XBOX ONE, 그리고 PC용으로 선보인 프로레슬링 게임 'WWE 2K20'은 프로레슬링 기업 '세계 레슬링 엔터테인먼트(World Wrestling Entertainment, 이하 WWE)'의 공식 비..

넥슨 V4 핵심 콘텐츠 '커맨더 모드' 집중 분석

집중분석 | 2019-10-24 | 이재덕 기자 | 367

커맨더 모드가 특이했던 것은 전에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시점 때문이다. 일반적인 MMORPG의 쿼터뷰나 숄더뷰 시점에서 갑자기 하늘 꼭대기에서 내려다보는 탑뷰, 그것도 미니맵과 같이 ..


넥슨 V4는 클래스(직업) 결정이 절반...유저 투표 1위 직업은?

집중분석 | 2019-10-21 | 이재덕 기자 | 448

우선 유저들의 선택을 먼저 살펴보자. 유저들은 약 100여 명이 참여한 9월 1차 커뮤니티 투표에서는 건슬링어가 41표, 37%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매지션, 블레이더, 액슬러, 워로드, 나..

마법의 붓으로 마법의 그림을! 콘크리트 지니

집중분석 | 2019-10-21 | 이준혁 기자 | 355

최근 게임계에서 대작이 아닌 인디, 소규모 게임이 주목을 받기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제작 규모, 마케팅 등의 수준이 다르기 때문에 당연할 것이다. 그래서 대부분의 인디 게임, 혹은..

레트로 감성 '달빛조각사'의 MMO 트랜드 변화는 '성공적'

집중분석 | 2019-10-16 | 이재덕 기자 | 516

PC MMORPG ‘리니지’의 아버지 송재경은 ‘달빛조각사’를 두고 “20년 전에 처음으로 MMORPG를 만들던 시절로 돌아가서, 레트로한 감성을 살려 만들었다'고 했다. 그간 ‘바람의 나라’, ‘리..

"보물찾기의 재미" '달빛조각사' 히든 퀘스트 총 정리

집중분석 | 2019-10-16 | 이재덕 기자 | 1067

달빛조각사의 인기가 예사롭지 않다. 구글 인기 1위를 넘어 구글매출 2위까지 달성했다. 이제 남은 건 리니지M 뿐이다. 출시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콘텐츠 중의 하나가 '히든퀘스트'다. ..

'리니지2M' 캐릭터 생성 임박...직업 선택 완벽 가이드

집중분석 | 2019-10-15 | 이재덕 기자 | 1185

리니지2의 사전 캐릭터 생성이 15일 시작됐다. 이미 사전등록 500만을 돌파한 역대급 게임의 출시를 앞두고 어떤 캐릭터를 선택할지, 고민에 빠질만 하다. 어떤 직업을 선택해야 후회..


[공략] 달빛 조각사 '호박' 위치 10곳...꿀팁도 10개 대방출

집중분석 | 2019-10-14 | 이재덕 기자 | 786

달빛조각사 열풍이 뜨겁다. 구글 순위 인기 1위, 매출 3위도 모자라 검색 포털 실검까지 점령할 기세다. 아기자기한 SD캐릭터에 카툰풍 그래픽, 캐릭터의 부드러운 움직임이 매력적이다..

[프리뷰] 전 세계가 기다리는 기대작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집중분석 | 2019-10-07 | 이준혁 기자 | 630

플레이스테이션 3의 황혼기를 대표하는 게임 중 하나인 라스트 오브 어스. 조엘과 엘리의 슬픈 여정은 많은 플레이어들의 심금을 울렸고, 지금도 화자되고 있다. 많은 팬들은 후속편을 ..

[리뷰] "고수라서....고수라면 한다" 고수 with NAVER WEBTOON

집중분석 | 2019-10-04 | 이재덕 기자 | 565

MMORPG 이전 가장 인기 있는 장르는 '수집형 RPG'였다. 영웅이나 미소녀를 수집하는 재미가 쏠쏠했던 이 장르는 MMORPG가 자리 잡기 이전 모바일게임을 지탱해 온 가장 큰 힘이었다. 하..

[리뷰] 모바일로 세계를 누비는 마리오 카트 투어

집중분석 | 2019-09-29 | 이준혁 기자 | 635

설명이 필요 없는 캐주얼 레이싱 게임의 대명사 마리오 카트. 친구들, 혹은 가족들과 더 친해지고 싶다면 마리오 카트 만큼 좋은 게임도 없다. 지금까지는 닌텐도 게임기나 아케이드 게..

[프리뷰]액션 MMORPG ‘이터(EATER)’

집중분석 | 2019-09-20 | 김민희 기자 | 725

이펀컴퍼니가 24일 출시 예정인 모바일 MMORPG ‘이터(EATER)’는 단어 뜻 그대로 전장의 모든 것을 씹어버린다는 의미로 강력한 포식자인 드래곤을 의미하는 제목이기도 하다. 악마들이 ..


[리뷰] 추억팔이라도 좋아...매니지먼트 게임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

집중분석 | 2019-09-20 | 이재덕 기자 | 904

아마도 그 시절 라그나로크를 그리워했던 사람이라면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가 반가웠을 게다. 2002년 출시된 이 게임은 하드코어한 '리니지'류 3D MMORPG에 비해 '귀여움'으로 승..

[프리뷰] 액션에서 RPG로 모든 것이 변했다. 용과 같이 7

집중분석 | 2019-09-09 | 이준혁 기자 | 811

이제는 세가의 간판 타이틀 중 하나라고 부를 수 있는 용과 같이 시리즈. 용과 같이 시리즈가 탄생한지 어느덧 14년이 흘렀다. 2005년 플레이스테이션 2에서 탄생한 이후 플레이스테이..

[프리뷰] 최고의 그래픽! 리니지2M, 이렇게 나올 것

집중분석 | 2019-08-29 | 이준혁 기자 | 934

최근 리니지2M이 많은 화제가 되고 있다. 사실 생각해 보면 리니지 시리즈는 온라인 게임이 유행하기 시작한 2000년대 초반부터 지금까지 어마어마한 이야기와 화제를 불러왔던 게임이..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