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집중분석

[리뷰] “최고다” 부활한 공포 게임의 대명사 바이오 하자드 2 RE

[ 등록일시 : 2019-01-29 17:14:21 ]



지금으로부터 21년 전인 1998년 1월 21일, 바이오 하자드 2가 플레이스테이션으로 발매됐다. 1탄이 큰 성공을 거둔 덕분에 2탄은 개발 초기부터 많은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그 덕분에 많은 부담을 느낀 탓인지 예정보다 1년 늦게 발매됐다. 특히 게임을 진행하며 공유 포인트에서의 행동에 따라 다른 캐릭터로 게임을 할 때 영향을 받는 재핑 시스템이 큰 호평을 받았다. 바이오 하자드 2는 1탄 못지 않은 성공을 거두며 바이오 하자드는 캡콤을 대표하는 게임 반열에 올렸다.
 

그리고 21년의 시간을 거쳐 최신 그래픽과 게임 플레이 방법을 대폭 개선한 리메이크작 바이오 하자드 2 RE가 발매됐다. 게임 속의 시대, 캐릭터, 스토리 흐름은 예전과 거의 같지만 게임 플레이는 마치 바이오 하자드 4처럼 TPS 스타일로, 완전히 변경됐다. 
 

<> 스트레스를 받을 요소가 다분하지만

라쿤 시티로 첫 부임하는 경찰 레온 케네디, 그리고 연락이 두절된 오빠를 찾아 라쿤 시티를 찾아온 클레어 레드필드. 플레이어는 2명의 캐릭터 중에 1명을 골라 게임을 진행하게 된다. 그리고 게임 방식은 숄더 뷰를 시점으로 한 TPS 방식으로 변경됐다. 따라서 바이오 하자드 리버스와는 달리 TPS 게임을 즐기는 듯한 감각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하지만 일반적인 TPS 게임처럼 액션이 강조되어 있지는 않다. 오히려 게임을 진행하다 보면 스트레스를 받을 요소들이 여러 개 준비되어 있다.
 

게임 도중 느릿 느릿 다가오는 좀비들은 의외로 명중시키기가 어렵다. 초보자 모드는 조준을 보정해 주기 때문에 쉽게 명중시킬 수 있지만 일반 모드부터는 명중시키는 것이 생각보다 어렵다. 또한 게임 도중 얻을 수 있는 총알은 절대 넉넉하지 않다. 그래서 신중하게 좀비를 향해 발사해야 한다. 그리고 죽었다고 생각했던 좀비들은 놀랍게도 다시 부활하기도 한다. 그래서 안전하게 플레이하려면 확인사살을 해야 하기 때문에 총알은 항상 아껴야 한다. 만약 일반 모드 이상으로 진행한다면 모든 좀비를 다 잡기 보다는 피할 수 있는 좀비는 피하는 것이 좋다.


 

총알이 부족하면 나이프를 사용하면 되잖아! 하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놀랍게도 이번에는 나이프에 내구도가 존재한다. 그래서 나이프로 엔딩까지 도전하겠다! 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나이프도 파괴되기 때문에 아껴서 사용해야 하는데, 물론 이를 위해 무한 나이프를 게임 도중 특전으로 얻을 수 있다(물론 언제나 그렇듯이 이외에도 다양한 특전이 있다). 하지만 이는 게임 속에 숨겨진 라쿤 인형을 모두 파괴해야 얻을 수 있으므로, 처음 플레이시에는 나이프도 아껴야 한다! 다행스럽게도 게임을 진행하면서 나이프는 자주 얻을 수 있다.
 

여기에 또 하나의 스트레스 요소가 바로 인벤토리 공간이다. 원래 과거의 바이오 하자드 시리즈가 항상 그랬듯이 이번에도 적은 인벤토리 공간으로 인해 아이템을 눈앞에 두고도 얻지 못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 다행히 게임을 진행하면서 공간을 확장시킬 수는 있지만 인벤토리 공간은 게임을 하면서 느낄 수 있는 또 하나의 스트레스다.
 

또 바이오 하자드는 언제나 독창적인 퍼즐이 유명하다. 자물쇠를 열기 위해 힌트를 찾고, 핸들을 돌리기 위해 크랭크를 찾고… 다양한 종류의 퍼즐은 의외로 힌트도 적어서 유저들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요소가 되기도 한다. 특히 이번 바이오 하자드 2 RE는 과거의 퍼즐이 아닌 새로운 퍼즐로 변경되었고, 일부 퍼즐은 힌트도 없다.


 

그리고 원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대폭 발전한 그래픽 덕분에 플레이어는 또 한번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처음 라쿤 시티의 경찰서에 들어간 순간부터 공포감 때문에 플레이어는 긴장한 상태로 게임을 진행하게 될 텐데, 장시간 플레이하다 보며 은근히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몰입감은 강하고, 적은 어디서 나올지 알 수 없고, 어둡고 답답한 공간 속에 울려 퍼지는 비명과 기괴한 소음들은 플레이어를 계속 긴장시키기 때문이다. 특히 강력한 릭커가 처음 마주칠 때는 온몸이 움찔하는 공포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 극한의 공포, 긴장감이 주는 성공적인 리메이크작

게임 난이도도 높고, 여러 스트레스 요소들이 널려 있지만 바이오 하자드 2 RE는 정말 재미있다. 감히 최고의 바이오 하자드라고 부를 수 있으며 역대 최고의 공포 게임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 같다. 게임을 잠시만 플레이해 보면 작년 E3 게임 쇼에서 최고의 게임으로 선정된 것이 쉽게 이해가 간다. 플레이어는 게임 속에 몰입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위험한 모험을 계속할 것이 틀림없기 때문이다. 물론 공포 게임 답게 때로는 비명도 지르면서. 하지만 그 비명은 무서운 비명이기도 하지만 때로는 즐거운 비명이 되지 않을까 하고 생각한다.
 

바이오 하자드 시리즈는 공포 게임이지만 일부 게임들은 공포 보다 액션이 강조된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바이오 하자드 2 RE는 공포와 긴장감을 잘 조성하고 있다. 과도한 액션성 보다는 공포스러운 영상과 효과음, 그리고 게임 구성을 통해 플레이하는 내내 공포스러움을 느끼게 한다.  그리고 상당히 잔인한 장면들도 간간히 등장한다. 그래서 게임 스타일이 완전히 달라졌던 바이오 하자드 7 이후로 꽤 만족스러운 공포감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몇 가지 아쉬운 부분도 있다. 일단 원작 바이오 하자드 2의 최대 장점인 재핑 시스템이 이번에는 삭제된 것이다. 재핑 시스템은 특정 캐릭터로 게임을 진행하면서, 플레이어의 행동이 다른 캐릭터에게 영향을 주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2명의 캐릭터로 번갈아 플레이하면서 서로 같은 공간에 2명의 캐릭터가 게임 진행에 영향을 받게 되는데, 이번에는 그러한 느낌을 받을 수 없다. 이벤트 장면 등에서 다른 캐릭터와 마주치기도 하지만 같은 시간대에서 타 캐릭터가 함께 진행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만한 장면은 별로 없다. 그리고 체술은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 아무래도 원작 자체에 없던 요소인 만큼 체술은 빠진 것 같지만 게임 스타일상 존재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느낌은 있다.



 

전반적으로 새롭게 리메이크한 바이오 하자드 2 RE는 원작의 분위기를 현대적인 게임 스타일에 맞춰 잘 재현한 게임이라고 평가할 수 있을 것이다. 예상보다 높은 난이도는 플레이어의 도전 욕구를 자극할v만하며, 다크한 분위기의 그래픽 스타일도 바이오 하자드 시리즈와 아주 잘 어울린다. 여기에 2월 15일에는 DLC로 3명의 조연 캐릭터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고스트 서바이버즈가 무료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총포상 주인 로버트 켄도, 시장의 딸인 캐서린 워렌, 헝크의 팀원 중 한명인 U.S.S. 대원이 활약할 DLC도 기대해 보자.


 

   이준혁 기자 | rainbow123@empal.com
0

   11  
  이준혁 기자
  691P
총 덧글수 ( 0개 )

"구바람 완벽 재현" 바람의나라:연 CBT 리뷰

집중분석 | 10시간 전 | 이재덕 기자 | 89

'구바람 완벽 재현'이라는 말에 거부감 느낄 유저들도 있어 보인다. 바람의나라:연 CBT를 해보고 원작 PC온라인게임 바람의 나라를 잘 재현했다와 아니라는 수 많은 의견이 팽팽하게 맞..

[프리뷰] 미리 둘러보는 넥슨 레전드 게임 '바람의나라:연'

집중분석 | 2일 전 | 이재덕 기자 | 94

'레전드'라고 표편해도 될만큼 '바람의나라' PC온라인게임도,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연'도 대작 타이틀이다. 바람의나라:연은 24년차 장수게임 '바람의나라'를 활용한 최초의 모바일..

'바람의나라:연' CBT 앞두고 PC게임 '바람의나라' 해보니...

집중분석 | 3일 전 | 이재덕 기자 | 166

넥슨의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연'의 21일 CBT를 앞두고, PC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를 즐긴다. 오래전 케케묵은 일기장을 뒤지는 기분이다. 이십 몇년 만에 즐기는 바람의나라는 어떤..

[공략] "꿀이 흐른다" 테라클래식 게임진행 꿀팁 10가지

집중분석 | 4일 전 | 이재덕 기자 | 127

캐릭터 육성법에 이은 '테라 클래식' 공략 두 번째 시간이다. 이번 시간에는 테라 클래식을 즐기면서 잘 몰랐던, 게임 진행에 유용한 몇 가지 팁을 소개한다. 팁의 내용은 유저들의 질..

[리뷰] "감각적으로 돌아왔다" 카카오게임즈 스타일 '테라클래식'

집중분석 | 2019-08-14 | 이재덕 기자 | 170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테라 클래식은 출시 이전 드라마를 통해 먼저 선을 보였다. 6월 첫선을 보인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검블유)'에서 테라 클래식의 캐릭터와 게..


[프리뷰] 같지만 또 다른 이야기 ‘테라 클래식’ 특징 4가지

집중분석 | 2019-08-08 | 이준혁 기자 | 293

글로벌 2,500만명의 유저를 가진 테라의 핵심 콘텐츠를 모바일로 구현한 테라 클래식이 서비스를 앞두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모바일 MMORPG 테라 클래식을 오는 8월 13일부터 서비스를..

[프리뷰]'테라' IP, 같지만 또 다른 세계! ‘테라 클래식’

집중분석 | 2019-07-15 | 김민희 기자 | 673

‘테라 클래식’은 전 세계 2,500만 이용자가 경험한 대표 IP ‘테라’의 핵심 콘텐츠를 모바일로 이식했다. 이 게임은 원작의 감성에 새로운 숨을 불어 넣은 수려한 그래픽과 PC MMORPG를 ..

[리뷰] 호쾌하고 화려한 강력한 한방! 사무라이 쇼다운

집중분석 | 2019-07-08 | 이준혁 기자 | 757

90년대 초반, 아케이드에서 큰 인기를 얻었던 2D 대전 격투 게임은 캡콤의 스트리트 파이터 2와 SNK의 사무라이 쇼다운으로 구분할 수 있다. 스트리트 파이터 2가 화려한 콤보가 중요한 ..

433 신작 MMORPG '검협, 그리고 전설' 직접 플레이해보니...

집중분석 | 2019-06-26 | 이재덕 기자 | 931

​433이 바닥을 찍고 올라오기 시작했다. 영업이익도 적자에서 흑자전환했다. 부진했던 연결 기업도 정리하면서 다이어트에 들어갔다. 제품에도 신중을 기했다. 신작 MMORPG '검협, 그리..

[프리뷰]'테일즈런너' 여름 업데이트...‘테일즈 프론티어’ 미리보기

집중분석 | 2019-06-25 | 김민희 기자 | 954

테일즈런너가 지난 12월 ‘아카데미’라는 이전 동화나라에서는 볼 수 없었던 테마와 함께 동화나라 차기 여왕 ‘라라 공주’를 유저들 앞에 선보였다. 새 등장인물인 라라는 아버지 앙리 3..


'랑그릿사'급 대작 '라플라스M', 직접 플레이해보니...'토토로?'

집중분석 | 2019-06-19 | 이재덕 기자 | 1795

라플라스M일본 IP 랑그릿사M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리니지M만 못 넘었을 뿐 그간의 모든 대작들을 뒤로 하고 구글 매출 2위에 우뚝 섰다. 개발사인 지롱게임(zlongame)은 베이..

[프리뷰] PC MMORPG ‘에어(A:IR)’...진영간 RVR을 즐기기 위한 에어 사양은?

집중분석 | 2019-06-17 | 김민희 기자 | 946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하는 PC MMORPG ‘에어(A:IR)'는 김형준 개발 총괄 디렉터(PD)를 필두로 국내 유명 MMORPG의 제작 경험을 보유한 개발진이 참여한 작품이다. 게임의 심장이라고 할 ..

[리뷰] 디즈니 덕후들은 외쳐라! 킹덤 하츠 3

집중분석 | 2019-06-07 | 이준혁 기자 | 1298

킹덤 하츠는 이미 플레이스테이션 2 시절에 탄생한 오래된 시리즈이지만 국내에서는 이번에 최초로 한국어판으로 발매됐다. 특히 이번 킹덤 하츠 3는 디즈니의 방대한 애니메이션 중에서..

[리뷰] 무과금러의 리니지 리마스터 체험기..."전설 속으로"

집중분석 | 2019-06-04 | 이재덕 기자 | 1428

97년만 해도 인터넷으로 연결해서 게임을 한다는 것 자체가 신기했던 시절이다. 당시 유리도시인가 하는 제목의 그래픽 게임이 있었는데, 횡스크롤에 채팅 등 소셜 기능이 메인인 게임인..

[프리뷰]무협 MMORPG '레전드 오브 이터니티'

집중분석 | 2019-06-03 | 김민희 기자 | 1193

해외에서 인기를 모은 바 있는 모바일 MMORPG '레전드 오브 이터니티'가 5월 25일 삼성 갤럭시 앱스토어를 통해 정식 글로벌 출시됐다. '레전드 오브 이터니티'(이하 L.O.E)는 중국 NO.1..


[프리뷰] 아이온, ‘데바 전설 시대’ 업데이트

집중분석 | 2019-06-01 | 이재덕 기자 | 1252

올해로 어느덧 11주년을 맞이한 아이온은 대규모 업데이트 ‘데바 전설 시대’를 진행했다. 작년 1월 ‘REFLY’를 통해 정액제를 폐지하면서 많은 이용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한데 이어, ‘데..

"대격변" PC게임 '에어(AIR)'...CBT 만렙 콘텐츠 'RVR' 집중 분석

집중분석 | 2019-05-29 | 김민희 기자 | 1245

간만에 PC게임 대작이 찾아온다. 크래프톤이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하는 PC게임 '에어'가 6월 26일 CBT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출시 일정에 나선다. CBT에 문제가 없다면 연내 출..

[다음주가 기대되는 게임주] 네오위즈 – 실적도 좋고 전망도 좋고

집중분석 | 2019-05-24 | 이다윗 기자 | 1222

미·중 무역분쟁의 격화 등 전반적으로 어려운 증시 상황 속에서 최근 네오위즈의 주가 상승율이 돋보인다. 일단 가장 큰 이유로는 게임빌과 컴투스, 엔씨소프트, 선데이토즈 등의 대표 ..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