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집중분석

[리뷰] “내가 양산형이라고” 독특한 MMORPG 전설의 귀환, ‘암드히어로즈2’

[ 등록일시 : 2017-11-28 12:00:17 ]

암드히어로즈. 대륙에서 건너온 게임인데 이 게임은 몇 주 동안 각종 스토어 상위권을 휩쓸며 존재감을 자랑했다. 글로벌에서도 5천만 다운로드를 기록했으니, MMORPG 장르로는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수치다.

일반적으로 '슈퍼배드'나 '서브웨이서퍼'와 같은 캐주얼게임은 10억 다운로드를 넘볼 정도지만 모바일 MMORPG가 이렇게 많은 다운로드를 기록한 사례는 찾기 힘들다.


 


이 타이틀이 이렇게 인기를 끌 수 있었던 비결은 기본적인 그래픽이나 타격감 말고도 '유저들과의 그럴듯한 파티플레이'였다. 혼자서 사냥하는 것도 즐거웠지만 점차 난이도가 올라가서 힘들 때 때마침 던전 입구의 유저와 파티를 맺고 던전을 들어갔더니 '식은 죽 먹기'처럼 난이도가 내려간다.

이것이 필자가 기억하는 ‘암드히어로즈’의 가장 큰 재미다. 온라인게임을 하면서 느꼈던 파티플레이시의 강력한 재미가 모바일에서 그대로 구현되어 유저들에게 인기를 모았던 것이다.

 


 

이런 타이틀의 차기작이 출시된다 하니 당연, 관심이 높을 수밖에 없었다. ‘암드히어로즈2’가 출시되고, 대륙에서는 당연 인기순위 탑클래스에 들었고, 국내에서도 구글 인기 3위까지 오르며 ‘암드히어로즈’가 단순한 신작이 아니라 하나의 IP임을 입증했다.

초반에는 1편과 같이 파티플레이 요소가 많아서 '함께 하는 재미'를 ‘암드히어로즈2’의 가장 큰 특징으로 잡았는데, 30레벨을 넘기고 보니 생각이 달라진다. 바로 최근 출시되고 있는 넥슨의 타이틀이나 ‘소녀전선’에서 느껴졌던 '착한게임'의 모습이 '암드히어로즈2'에서도 보인다는 점이다.


 


30레벨까지 오는데 별다른 허들이 없었다. 퀘스트에 레벨 제한이 있어 개인이나 파티플레이 던전을 돌도록 유도하는 부분은 있었으나 컨텐츠 소모를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고, 실제 과금 유도는 다른 액션RPG나 MMORPG에 비해서 훨씬 적었다. 거의 없다시피 했다.

‘암드히어로즈2’에서도 뽑기 요소는 있다. 그러나 전통적인 MMORPG이기 때문에 수집형 RPG와는 방식에 차이가 있다. 히어로즈 조각이나 완전체 영웅을 뽑는 것이 아닌 영령을 소환하는 방식이다. 소환한 영령은 캐릭터의 각종 능력치를 올려주는 역할을 하는데, 소환한 영령의 업그레이드도 가능하다. 이 영령 뽑기를 10연속으로 두 번이나 뽑을 수 있다는 것은 착한 게임의 범주에 들 만한 일이다.



특이한 것은 소지하거나 활용할 수 있는 영령 개수에 제한이 없다는 점이다. 소환하면 할수록 능력치가 불어나는 형태인데, 무한한 능력치를 보장한다. 다만 재화가 무한하지 않기 때문에 플레이어의 스타일일에 따라 능력치를 보며 육성해야 하고 기존 스킬에 서브스킬로 장착 사용할 수가 있으며, 일정 확률로 발동한다. 다른 게임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형태다.


 



다음은 두말할 것도 없이 수동 전투방식을 통한 컨트롤의 재미다. 물론 자동전투는 있지만 게임 내내 유저가 손을 써야 하는 스테이지나 전투 콘텐츠가 다수 존재한다. 특히 총 4명의 플레이어가 협력하여 정예 던전을 공략하는 '시련마굴'이나 디펜스게임의 묘미가 살아나는 '여신전쟁'은 상당히 인상적이다. 전투력에 기반하기 때문에 게임이 크게 잘못될 염려는 없지만, 단합이 되지 않는다면 상당한 화(?)를 부르기도 하고, 누군가 위험할 때 도와주면 감사하고 든든한 마음이 솟아나는 '함께 하는 재미'가 있다.

 




또 ‘암드히어로즈2’에는 특기할만한 콘텐츠가 여럿 있는데, 그중 낚시게임과 두더지게임이 빠질 수가 없다. 이는 1편부터 이어오는 ‘암드히어로즈’ 시리즈만의 '독창적'인 콘텐츠다. 낚시를 할 수 있으면 세월을 낚는듯한 느낌이 들고, 두더지게임을 하고 있으면 스트레스가 풀리기도 한다.

낚시를 해서 잡은 물고기는 요리의 재료가 된다. 또 던전에서 사냥을 하면 활력이 생겨나고, 이 활력은 자연스럽게 요리/재봉/제련/연금/세공의 제작 요소에 소비할 수 있도록 유기적으로 연결시켰다.


 



생산한 물건들은 경매장을 통해서 내다 팔수가 있으니 두 번 세 번 게임 콘텐츠들을 연결시켜 둔 셈이다. 이렇게 유저들끼리 생산한 물건을 서로 공유하며 게임이 작은 사회가 되도록 했고, 그 속에서 유저들은 전통시장의 상인들처럼 활발한 게임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1편에서 2편으로 넘어오며 꽤 많은 변화가 생겼다. 가장 큰 변화는 1편의 함께 하는 재미는 살리면서 다양한 콘텐츠를 넣은 것인데, 그러면서도 ‘암드히어로즈’만의 개성은 잘 살리고 있다. 또 깔끔한 그래픽과 화려한 전투는 기본, 많은 콘텐츠를 전환 버튼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UI도 개선됐다. ‘암드히어로즈2’는 양산형처럼 보일 수 있지만 파면 팔수록 새로운 콘텐츠가 생겨나는 깊이감이 있는 게임이다.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0

   30  
  이재덕 기자
  48047P
총 덧글수 ( 0개 )

[리뷰] "고수라서....고수라면 한다" 고수 with NAVER WEBTOON

집중분석 | 2019-10-04 | 이재덕 기자 | 3919

MMORPG 이전 가장 인기 있는 장르는 '수집형 RPG'였다. 영웅이나 미소녀를 수집하는 재미가 쏠쏠했던 이 장르는 MMORPG가 자리 잡기 이전 모바일게임을 지탱해 온 가장 큰 힘이었다. 하..

[리뷰] 모바일로 세계를 누비는 마리오 카트 투어

집중분석 | 2019-09-29 | 이준혁 기자 | 3923

설명이 필요 없는 캐주얼 레이싱 게임의 대명사 마리오 카트. 친구들, 혹은 가족들과 더 친해지고 싶다면 마리오 카트 만큼 좋은 게임도 없다. 지금까지는 닌텐도 게임기나 아케이드 게..

[프리뷰]액션 MMORPG ‘이터(EATER)’

집중분석 | 2019-09-20 | 김민희 기자 | 3935

이펀컴퍼니가 24일 출시 예정인 모바일 MMORPG ‘이터(EATER)’는 단어 뜻 그대로 전장의 모든 것을 씹어버린다는 의미로 강력한 포식자인 드래곤을 의미하는 제목이기도 하다. 악마들이 ..

[리뷰] 추억팔이라도 좋아...매니지먼트 게임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

집중분석 | 2019-09-20 | 이재덕 기자 | 3959

아마도 그 시절 라그나로크를 그리워했던 사람이라면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가 반가웠을 게다. 2002년 출시된 이 게임은 하드코어한 '리니지'류 3D MMORPG에 비해 '귀여움'으로 승..

[프리뷰] 액션에서 RPG로 모든 것이 변했다. 용과 같이 7

집중분석 | 2019-09-09 | 이준혁 기자 | 3954

이제는 세가의 간판 타이틀 중 하나라고 부를 수 있는 용과 같이 시리즈. 용과 같이 시리즈가 탄생한지 어느덧 14년이 흘렀다. 2005년 플레이스테이션 2에서 탄생한 이후 플레이스테이..


[프리뷰] 최고의 그래픽! 리니지2M, 이렇게 나올 것

집중분석 | 2019-08-29 | 이준혁 기자 | 3942

최근 리니지2M이 많은 화제가 되고 있다. 사실 생각해 보면 리니지 시리즈는 온라인 게임이 유행하기 시작한 2000년대 초반부터 지금까지 어마어마한 이야기와 화제를 불러왔던 게임이..

넥슨 ‘바람의나라:연’ 빠른 레벨업을 위한 꿀팁 7가지

집중분석 | 2019-08-27 | 이재덕 기자 | 3964

바람의나라:연의 CBT가 종료됐다. CBT 기간은 물론 최근 몇 달 동안 바람의나라:연은 리니지2M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대중성 풍부한 모바일게임 기대작으로서의 면모를 여실히 보여줬다..

"구바람 완벽 재현" 바람의나라:연 CBT 리뷰

집중분석 | 2019-08-22 | 이재덕 기자 | 3932

'구바람 완벽 재현'이라는 말에 거부감 느낄 유저들도 있어 보인다. 바람의나라:연 CBT를 해보고 원작 PC온라인게임 바람의 나라를 잘 재현했다와 아니라는 수 많은 의견이 팽팽하게 맞..

[프리뷰] 미리 둘러보는 넥슨 레전드 게임 '바람의나라:연'

집중분석 | 2019-08-20 | 이재덕 기자 | 3947

'레전드'라고 표편해도 될만큼 '바람의나라' PC온라인게임도,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연'도 대작 타이틀이다. 바람의나라:연은 24년차 장수게임 '바람의나라'를 활용한 최초의 모바일..

'바람의나라:연' CBT 앞두고 PC게임 '바람의나라' 해보니...

집중분석 | 2019-08-19 | 이재덕 기자 | 3964

넥슨의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연'의 21일 CBT를 앞두고, PC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를 즐긴다. 오래전 케케묵은 일기장을 뒤지는 기분이다. 이십 몇년 만에 즐기는 바람의나라는 어떤..


[공략] "꿀이 흐른다" 테라클래식 게임진행 꿀팁 10가지

집중분석 | 2019-08-19 | 이재덕 기자 | 3942

캐릭터 육성법에 이은 '테라 클래식' 공략 두 번째 시간이다. 이번 시간에는 테라 클래식을 즐기면서 잘 몰랐던, 게임 진행에 유용한 몇 가지 팁을 소개한다. 팁의 내용은 유저들의 질..

[리뷰] "감각적으로 돌아왔다" 카카오게임즈 스타일 '테라클래식'

집중분석 | 2019-08-14 | 이재덕 기자 | 3931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테라 클래식은 출시 이전 드라마를 통해 먼저 선을 보였다. 6월 첫선을 보인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검블유)'에서 테라 클래식의 캐릭터와 게..

[프리뷰] 같지만 또 다른 이야기 ‘테라 클래식’ 특징 4가지

집중분석 | 2019-08-08 | 이준혁 기자 | 3930

글로벌 2,500만명의 유저를 가진 테라의 핵심 콘텐츠를 모바일로 구현한 테라 클래식이 서비스를 앞두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모바일 MMORPG 테라 클래식을 오는 8월 13일부터 서비스를..

[프리뷰]'테라' IP, 같지만 또 다른 세계! ‘테라 클래식’

집중분석 | 2019-07-15 | 김민희 기자 | 3931

‘테라 클래식’은 전 세계 2,500만 이용자가 경험한 대표 IP ‘테라’의 핵심 콘텐츠를 모바일로 이식했다. 이 게임은 원작의 감성에 새로운 숨을 불어 넣은 수려한 그래픽과 PC MMORPG를 ..

[리뷰] 호쾌하고 화려한 강력한 한방! 사무라이 쇼다운

집중분석 | 2019-07-08 | 이준혁 기자 | 3927

90년대 초반, 아케이드에서 큰 인기를 얻었던 2D 대전 격투 게임은 캡콤의 스트리트 파이터 2와 SNK의 사무라이 쇼다운으로 구분할 수 있다. 스트리트 파이터 2가 화려한 콤보가 중요한 ..


433 신작 MMORPG '검협, 그리고 전설' 직접 플레이해보니...

집중분석 | 2019-06-26 | 이재덕 기자 | 3925

​433이 바닥을 찍고 올라오기 시작했다. 영업이익도 적자에서 흑자전환했다. 부진했던 연결 기업도 정리하면서 다이어트에 들어갔다. 제품에도 신중을 기했다. 신작 MMORPG '검협, 그리..

[프리뷰]'테일즈런너' 여름 업데이트...‘테일즈 프론티어’ 미리보기

집중분석 | 2019-06-25 | 김민희 기자 | 3942

테일즈런너가 지난 12월 ‘아카데미’라는 이전 동화나라에서는 볼 수 없었던 테마와 함께 동화나라 차기 여왕 ‘라라 공주’를 유저들 앞에 선보였다. 새 등장인물인 라라는 아버지 앙리 3..

'랑그릿사'급 대작 '라플라스M', 직접 플레이해보니...'토토로?'

집중분석 | 2019-06-19 | 이재덕 기자 | 3986

라플라스M일본 IP 랑그릿사M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리니지M만 못 넘었을 뿐 그간의 모든 대작들을 뒤로 하고 구글 매출 2위에 우뚝 섰다. 개발사인 지롱게임(zlongame)은 베이..

  1|   2|   3|   4|   5|   6|   7|   8|   9  |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