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취재기사

[기획] "A3, 카오스, 테라...역시 IP파워" MMORPG 신작 매출 순위 경쟁

[ 등록일시 : 2020-03-25 18:04:12 ]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탄탄한 원작을 등에 업고 등장한 1분기 MMORPG 신작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과연 이 게임들의 어떤 부분이 유저들의 합격점을 얻어냈는지 살펴봤다. 


먼저 넷마블이 12일 서비스를 시작한 A3 스틸얼라이브는 원작 A3의 특징인 성인 지향적인 요소는 많이 옅어졌지만 나름의 특징적인 시스템들로 큰 인기를 얻어 서비스를 시작한지 11일이 지난 지금 구글 매출 순위 3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A3 스틸얼라이브의 가장 큰 포인트는 뭐니뭐니해도 배틀로얄 모드다. 배틀그라운드의 흥행으로 유저들에게도 친숙한 배틀로얄과 MMORPG의 접목이라는 넷마블의 작전이 유저들에게 크게 어필했다. A3 스틸얼라이브의 배틀로얄 모드는 점점 줄어드는 필드에서 펼치는 전투, 일정 시간마다 나타나는 보금품 등 배틀로얄의 정석을 잘 담아냈다. 아울러 MMORPG라는 특징을 살려 배틀로얄 모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무기 선택 시스템과 3인 팀전을 통해 전략성도 함께 잡아냈다. 

또한 배틀로얄 모드와 MMORPG 모드 간의 연계를 통해 두 모드를 골고루 즐겨야 게임의 진정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콘텐츠들이 유저들의 호응을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   

카오스 모바일은 2012년 출시했던 카오스 온라인의 모바일 버전으로 그 뿌리는 워크래프트3 유즈맵 '카오스'에서 출발했다. 지금의 리그오브레전드를 비롯한 다양한 AOS 장르의 시초인 카오스를 기반으로 만든 카오스 온라인은 당시 유저들에게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카오스 모바일은 출시 초기 장르를 비롯한 많은 변경점으로 원작의 향수에 게임을 접한 유저들을 당황시키긴 했지만, 카오스 모바일만의 특징 덕에 구글 매출순위 9위로 오르면서 안정적으로 유저풀을 형성했다. 

 

카오스 모바일과 원작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바로 장르다. AOS 장르였던 카오스 온라인과는 달리 카오스 모바일은 정통 MMORPG로 출시했다. ‘카오스 온라인’에서는 경험하지 못했던 ‘펫’ 모험과 룬 시스템을 활용해 펫과 캐릭터 능력치를 향상시킬 수 있고, 자동사냥, 과금의 효율성 등 최근 모바일 MMORPG가 추구하고 있는 '편하게 즐길 수 있는 MMORPG, 조금만 투자하면 되는 MMORPG'를 표방했다.    

 

지난 5일 서비스를 시작한 크래프톤의 모바일 MORPG '테라 히어로'도 원작의 이름값을 하는 게임이라는 평가다. 상기한 두 MMORPG와는 조금 다른 MORPG 장르인 테라 히어로는 카오스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원작 테라와는 전혀 다른 게임성을 가지고 태어났다.  

테라 히어로는 '원정대'로 불리는 싱글 파티 플레이를 통해 최대 세 명의 캐릭터를 선택해 각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는 방식으로 이를 통해 원정대원을 성장시키고 장비를 얻어야 한다. 탱, 딜, 힐 역할으로 나눠진 캐릭터들을 육성하는 재미와 자동사냥에만 의존하지 않는 컨트롤의 재미도 갖추고 있다. 아울러 원작의 장점 중 하나였던 다양한 종족과 직업을 모두 즐길 수 있어 유저의 입맛대로 파티를 구성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특히 테라 히어로는 캐릭터 수집과 성장에 대한 부담이 굉장히 적어 다른 RPG에서 느꼈던 과금의 부담감을 느낄 수 없다는 것이 장점이다.   

 

 

모바일 앱 분석 사이트 앱에이프(appa.pe) 자료를 확인해 보면 게임 3종의 일간 활성 사용자수는 A3: 스틸얼라이브가 독보적이다. 몇 배 이상의 차이가 나지만 점차 DAU가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는 상태고, 테라히어로는 소폭이지만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또 다른 앱 분석 툴인 모바일인덱스 자료에 따르면 3종 게임의 사용자수 시작점은 A3 20만, 테라 5만, 카오스 2만이다. A3가 가장 완만한 하향 곡석이다. 테라히어로의 사용자수는 약 5만명에서 1만명으로 줄었다. 카오스모바일은 약 2만명에서 6천명 대로 줄긴 했지만 하향 곡선이 가파르지 않다. 그리고 아직도 매출 9위를 유지중인 것을 보면 과금 위주의 핵심 유저만 남은 것으로 분석된다. 테라 히로는 초반 크게 올랐다가 서서히 줄어드는 형태고, A3는 가장 완만한 하향 곡선을 그리며 최신 온라인게임 IP 중에서는 가장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소개한 세 게임의 공통점은 원작이 큰 인기를 끌었다는 점과 함께 그 원작에 머무르지 않고 새로운 개성을 가지고 진화해냈다는 점이다. 이 게임들을 시작으로 과거 인기를 끌었던 게임 IP들의 환골탈태를 볼 수 있을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최명진 기자 | ugaia@gamey.kr
0

   18  
  최명진 기자
  4801P
총 덧글수 ( 0개 )

[기자수첩] 넥슨 양대 행사 '네코제&NDC' 온라인 개최 가능? 가능!

취재기사 | 54분 전 | 최명진 기자 | 28

가장 이상적인 형태는 아무래도 온라인 개최다. 지난 몇 달간 E3와 TGS, 게임스컴 등등 차이나조이를 제외한 모든 게임 행사들이 오프라인 행사를 취소하고 온라인 행사로 전환하고 있다.

에오스 레드, 신대륙을 거닐은 유저들의 반응은?

취재기사 | 1일 전 | 김형근 기자 | 142

'에오스 레드'가 2020년 상반기 대규모 업데이트를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유저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에피소드 II: 신대륙’으로 이름이 붙은 이번 상반기 업데이트는 지난 4월..

"돈 벌면 빌딩부터" 게임사 빌딩 목록 살펴보니...

취재기사 | 1일 전 | 게임와이 편집국 | 132

​최근 구 판교구청 부지를 8천억 원대에 구매하고 싶다는 사업 의향서를 제출하면서 '부동산 큰손'임을 과시했던 엔씨소프트. 최근 엔씨소프트만 부동산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

서울대 유병준 교수 “‘게임이용장애 질병분류’로 총 생산 매년 5조 원 감소할 것”

취재기사 | 1일 전 | 김형근 기자 | 131

'게임이용장애 질병분류(ICD-11)'로 인해 우리나라의 경제적 손실이 막대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5월 28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

[기자수첩] 게임하기 좋은 나이

취재기사 | 2일 전 | 이재덕 기자 | 187

​스타크래프트와 와우, 아이온, 뮤를 잘했던 한 친구가 있었다. 화려한 손 컨트롤로 게임을 압도했던 그 친구가 롤(LOL)을 하면서 좌절했다. 게임 할 때마다 조카뻘 중학생에게 게임 못..


블리자드, 코로나19 이유로 ‘블리즈컨 2020’ 취소 결정

취재기사 | 2일 전 | 김형근 기자 | 181

전 세계로 확산 중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COVID-19)’에 대한 우려로 올해 개최 예정중이던 게임 관련 각종 행사가 취소 또는 온라인 행사로 변경되고 있는 가운데 블리자드의 대표 ..

게임기업, 더 좋은 게임 위한 연구비용 얼마나 썼나?

취재기사 | 3일 전 | 최명진 기자 | 192

넷마블은 약 1,274억 원의 연구비를 투자했다. BTS월드, 일곱개의 대죄, 요괴워치 메달 워즈 등 주요 모바일 게임 개발 이외에도 게임 이상탐지 시스템, 프로필 서비스, 게임테스트 자동..

꾸준히 신작 나오는 게임 프랜차이즈 인기에는 이유가 있다!

취재기사 | 3일 전 | 최명진 기자 | 166

하나의 IP는 여러 형태의 게임으로 등장하기 마련이다. 이 IP 게임들의 특징은 신작이 나오면 기존의 게임들도 다시 재조명 받거나 까딱하면 하나의 게임 때문에 전체적인 IP의 몰락을 ..

한국 게임사 탑10, 근속연수와 1인당 매출이 가장 많은 곳은 어디?

취재기사 | 3일 전 | 이재덕 기자 | 177

​한국 게임사 중 직원이 가장 많은 곳은 어디일까? 1인당 매출이 가장 높은 곳은 어디일까? 대한민국 게임계를 움직이는 탑10 기업들을 중심으로 직원들의 현황을 분석했다. 우선 넥슨은..

2020년 1분기 언택트 게임주 탑20 실적은?...잘 키운 IP '위력적'

취재기사 | 3일 전 | 이재덕 기자 | 85

코로나19로 콘텍트(contact)와 부정적 의미인 언(un-)을 합성한 '언택트주'가 주목받고 있다. 게임주는 대표적인 언택트 주다. 코로나19로 집콕이 유행한 1분기 게임주는 얼마나 좋은 ..


넷이즈가 움직인다! 넷이즈, 온라인 쇼케이스 통해 신작 대거 공개

취재기사 | 4일 전 | 최명진 기자 | 198

중국의 게임기업 넷이즈가 20일 실적발표와 온라인 쇼케이스를 통해서 자사가 개발 및 퍼블리싱하는 신작들을 공개했다.이번 넷이즈의 신작들은 자체 개발 혹은 협력을 통해 개발됐다. ..

신작 ‘섀도우 아레나’ 얼리 액세스 플레이 위해 알아야 할 것들

취재기사 | 8일 전 | 김형근 기자 | 196

유저들로부터 많은 기대를 받아온 펄어비스의 신작 액션 게임 ‘섀도우 아레나가’ 5월 21일 오후 서비스를 시작했다. ‘섀도우 아레나’는 MMORPG ‘검은사막’의 대인전 모드인 ‘그림자 전..

표절은 중국이, 고소는 스토어가 당했다...유비소프트-애플, 구글 법정싸움 돌입 

취재기사 | 2020-05-20 | 최명진 기자 | 153

중국의 개발사인 쿠카게임즈가 만든 모바일FPS '에어리어 F2'는 이전부터 유비소프트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던 게임이다. 해당 게임은 유비소프트의 2015년작 '레인보우 식스 시즈'..

하반기 기대작 ‘라그나로크 오리진’, 테스터들이 꼽은 게임의 장단점은?

취재기사 | 2020-05-20 | 김형근 기자 | 156

그라비티가 하반기 서비스를 준비 중인 기대작 ‘라그나로크 오리진’이 최근 진행된 1차 비공개 테스트를 통해 유저들과의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테스트는 정식 서비스까지는 적지..

먹튀 아닌 '진정성' 내세운 MMORPG '에오스레드' 펄펄 날았다

취재기사 | 2020-05-20 | 최명진 기자 | 132

블루포션게임즈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MMORPG 에오스 레드가 박터지는 모바일 MMO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전작인 에오스 더 블루는 한차례 서비스 종료를 맞았지만 유저들의 성..


[기자수첩] 차세대 게임기, 내장 SSD 용량은 충분할까?

취재기사 | 2020-05-20 | 이준혁 기자 | 101

올해 연말이면 보다 강력한 차세대 게임기들이 발매된다. 최근 공개된 에픽의 언리얼 5 테크 데모를 보면 차세대 게임기의 그래픽 수준이 얼마나 발전할지 예상할 수 있다. 그래서 게이..

뜬금없이 중고 피처폰이 인기인 이유...영웅서기, 마스터오브소드 "향수 폴폴"

취재기사 | 2020-05-20 | 이재덕 기자 | 104

20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뜻밖의 이유로 중고 거래가 꽤 있는 물건'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주목을 끌고 있다. 내용을 보면 명작 게임 때문에 피처폰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

예약 500만의 저력....넥슨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매력 4가지

취재기사 | 2020-05-19 | 최명진 기자 | 167

넥슨의 대표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의 최신작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가 12일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 4월 16일부터 진행한 사전예약에는 약 450만 명이 참가해 카트라이더의 오랜 인기..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