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기획] 게임사 탑10 2019년 기상도(4)-크래프톤

[ 등록일시 : 2019-01-21 16:04:01 ]

배그의 아버지 블루홀이 작년 11월 블루홀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사명을 크래프톤으로 변경했다. 크래프톤은 중세 유럽 장인들의 연합 '크래프트 길드'에서 착안해 지은 이름이다. 우수한 인재를 확보, 개발 스튜디오간 연합체계를 구성해 성장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개발사연합 크래프톤이 걸어갈 2019년은 어떤 모습일까?

 

◇크래프톤 소개

크래프톤은 블루홀스튜디오라는 이름으로 2007년 3월에 설립됐다. 국내 MMORPG에 이름을 남긴 테라의 개발사로 주목 받았던 블루홀스튜디오는 펍지주식회사(전 블루홀지노게임즈), 블루홀피닉스, 블루홀스콜, 레드사하라스튜디오를 인수하면서 개발사 연합인 블루홀을 구축했다. 2017년 E3게임쇼에서 발표한 ‘배틀그라운드’가 큰 인기를 끌면서 블루홀, 현 크래프톤은 단숨에 세계적인 게임개발사로 거듭났다.

하지만 크래프톤의 주가는 3시장에서 하락세를 기록 중이다. 작년 1월 70만원 대의 주가가 12월 들어 30만원대로 떨어졌고, 1월 들어 다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 2018년 연간 분석

크래프톤의 3분기까지의 매출은 165억 원, 영업손실은 338억 원에 달한다. 수천 억을 벌던 회사가 갑자기 영업 손실이라니?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다. 크래프톤은 작년 5월 크래프톤 연합의 2017년 연간 실적을 공개했다. 이연 전,연합 총 매출은 6,665억 원. 영업이익도 2,517억 원에 달했다. 이 연후 매출은 3,234억 원으로, 나머지 3,431억 원은 2018년 매출로 잡히는 것으로 보도됐다.

그 6천 억대의 매출이 165억 원이 된 것은 ‘배그’ 개발사인 펍지의 매출이 빠졌기 때문. 펍지가 연결매출 대상에서 빠진 이유는 펍지의 사업장 규모가 작아서 그렇다는 것이 담당자의 설명이다. 펍지는 작년 1분기만해도 연결재무제표에 포함되어 크래프톤의 1분기 매출은 2,867억 원을 기록했다.크래프톤이 3분기 손실을 낸 이유는 명확하다. 매출은 165억 원인데, 급여에 267억,임차료에 302억 원을 썼으니 당연한 결과다.

주목할만 한 것은 영업외 이익이다. 지분법이익이 3분기에만 1,239억 원. 3분기까지 2,785억 원의 이익이 났다. 펍지는 크래프톤의 100% 자회사다.

펍지의 성적을 어땠을까? FPS장르의 터줏대감이던 오버워치를 밀어내고 새로운 대세 게임으로 성장한 배그는 크래프톤을 2017년 업계 4위의 자리까지 끌어올리는 기폭제가 됐다. 펍지가 빠지지 않은 2017년 크래프톤의 이연전 매출은 3N에 이은 4위 규모다.

크래프톤이 지난해 출시한 게임은 텐센트의 산하 개발사인 라이트스피드앤드퀀텀 스튜디오와 함께 선보인 ‘배그 모바일’이 전부다. 신작 부재의 공백은 펍지가 배그 콘텐츠 확장으로 훌륭하게 메꿨다. 2018년 6월 신규 맵 사녹을 선보였고, 12월 설원맵인 비켄디를 선보이면서 즐길 거리를 늘렸다. 여기에 9월 4일 XBOX ONE을 시작으로 12월 7일 PS4까지 콘솔까지 배그의 플랫폼을 확장시켰다.

콘솔 진출이라는 초 강수를 둔 결과 펍지주식회사는 크래프톤 연합 소속의 개발사들의 부진한 성적을 모두 커버하고도 남는 성과를 거뒀다.

 

◇ 2019년 출시예정 타이틀 분석

배그의 햇살이 너무 눈부신 탓이었을까? 현재까지 크래프톤의 2019년 신작 출시소식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2017년 지스타에서 처음 선보인 블루홀 스튜디오의 ‘에어’는 2017년 12월에 진행한 1차 CBT 이후로 감감무소식이다. ‘에어’의 개발인력을 충원하는 모집공고만이 ‘에어’가 아직 개발 중임을 확인할 수 있다.

레드사하라스튜디오가 개발중인 크래프톤의 초창기 효자 타이틀인 ‘테라’의 신작 ‘테라 프론티어’가 카카오게임즈와의 판권계약을 체결했다는 정보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업계관계자들을 비롯해 테라 골수 유저들까지 ‘테라 프론티어’가 ‘테라M’의 실패를 만회할지 주목하고 있지만, 출시일을 비롯한 게임에 관한 정보는 아직 미미한 상황이다.

 

◇ 2019년 종합전망

크래프톤은 2018년 배그에서 시작해 배그로 끝난 해였다. 해킹프로그램 논란과 강력한 호적수로 떠오른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에 의해 한차례 위기를 맞이했다. 한때 3백만을 기록했던 스팀 접속자수는 1/3로 줄었고, 포트나이트에게 자리를 내주는 분위기지만 펍지는 배그의 플랫폼 확장을 통해 다시 정상 탈환을 노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2019년에도 크래프톤이 배그에 주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펍지주식회사 김창한 대표는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닌텐도 스위치 버전 배그 개발을 시사한 바 있다. 만약 스위치 버전이 공개된다면 배그는 현존하는 모든 플랫폼을 아우르는 게임으로 거듭나게 된다. 또한, 많은 것이 공개되지 않은 신작 라인업인 ‘에어’와 ‘테라 프론티어’는 배그의 후방을 지원할 복병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배그와 펍지주식회사는 크래프톤의 명운을 쥐고 있는 존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 개발사간의 협업을 중시하는 크래프톤 연합 개발사들의 노하우가 집약된 다양한 콘텐츠와 유저 친화적 운영이 뒷받침된다면, 최고의 자리를 계속 지켜나갈 수 있을 것이다.
   최명진 기자 | ugaia@gamey.kr
0

   17  
  최명진 기자
  3711P
총 덧글수 ( 0개 )

[공략] 린2알못을 위한 '리니지2' 데스나이트 육성법 4가지

핫뉴스 | 16시간 전 | 이재덕 기자 | 50

​엔씨소프트가 '리니지2M'의 출시를 앞두고 8월 14일 원작 '리니지2'의 무료 선언을 했다. 최대한 많은 유저가 리니지2를 즐기도록 하고, 그 감성을 모바일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

[공략]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테라클래식 캐릭터 육성법

핫뉴스 | 6일 전 | 이재덕 기자 | 146

'테라클래식'의 열기가 뜨겁다. 처음부터 강렬하지는 않지만 차츰 열기가 고조되는 뚝배기를 닮았다. 그 가운데는 튀지 않는, 꾸준한 재미가 반영되고 있다. 할수록 강해지는 오래전 정..

[인터뷰] "포링 넘는다!"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 그라비티 정일태 팀장

핫뉴스 | 2019-08-13 | 이재덕 기자 | 167

PC나 모바일 등 기기를 가리지 않고, 어디서든 즐길 수 있는 라그나로크가 온다. 그라비티가 준비중인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다. 라그 유저 뿐만 아니라 RPG 유저, 그리고 온라인/..

'브롤스타즈', 포켓몬고 이어 역대 2위 국민게임 등극...모든 지표 '우상향'

핫뉴스 | 2019-08-12 | 이재덕 기자 | 285

작년 12월 100만 MAU(월간 활성 사용자수)를 넘기며 세를 키우던 슈퍼셀의 '브롤스타즈'가 이제는 MAU 5백만을 넘기며 포켓몬고급 국민게임에 등극했다. 7월 현재 MAU는 510만으로, 포켓..

추억 소환 '테라 클래식', PC테라&테라M과 다른 점 & 같은 점

핫뉴스 | 2019-08-08 | 이재덕 기자 | 408

MMORPG라는 장르는 2년 이상 독주를 하고 있는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을 비롯, 넷마블의 '리니지2레볼루션', 최근 구글 매출 2위까지 올랐던 플레이위드의 '로한'까지, 나왔다 하면 순..


모바일게임 현질 이유는...빠른 레벨업보다 '이것'

핫뉴스 | 2019-08-07 | 이재덕 기자 | 315

모바일게임 유저들은 어떤 이유로 과금을 할까? 모바일게임 유저들은 빠른 레벨업 보다는 필요한 아이템/캐릭터를 바로 가지고 싶어서 과금을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일 한..

코엑스 게임유저 1천명 집결...이유는? 유비소프트 홍수정 대표 "19년은 터닝포인트"

핫뉴스 | 2019-08-03 | 이재덕 기자 | 355

3일 코엑스 그랜드볼룸에 에 약 1천여 명이 게이머들이 집결했다. 블리즈컨도 아니고 한 게임사가 진행하는 행사에 이렇게 많은 게이머가 한 곳에 집결하는 경우는 흔치 않은 케이스다. ..

닌텐도, 스위치를 휴대기로 포지셔닝하나?

핫뉴스 | 2019-07-31 | 이준혁 기자 | 490

닌텐도의 스위치는 이른바 하이브리드 게임기였다. 휴대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고, TV에 연결하여 거치기 형태로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스위치는 휴대용으로는 고성능이고, 거..

"몹 때리면 진짜 치킨이 뚝딱" MMORPG '알제로', 치킨 프로모션 '눈길'

핫뉴스 | 2019-07-30 | 이재덕 기자 | 550

중견 개발사에서 개발한 모바일 MMORPG의 '치킨 프로모션'이 눈길을 끈다. 몬스터를 사냥하면 치킨 쿠폰이 쏟아진다. 검은사막모바일 '너에게란' 세트최대 20개 아이템 동시 강화또한 알..

18년 상반기 게임산업 주요 이슈는?...'수출, 블록체인, 중국'

핫뉴스 | 2019-07-29 | 이재덕 기자 | 567

한콘진이 29일 2018년 하반기 및 연간 콘텐츠산업 동향분석보고서를 발간했다. 여기에는 18년 상반기 국내외 게임산업 주요 이슈가 포함됐다. 1년전 그때, 무슨 일이 가장 주목을 받았을..


액션스퀘어 '기간틱액스' 개발자 인터뷰 "모든 것이 도전...성공한 SF게임, 간절"

핫뉴스 | 2019-07-26 | 이재덕 기자 | 558

액션스퀘어가 더 이상 밀릴 데가 없다. 주가도 저점을 찍고 상승중이다. 곧 출시될 기간틱액스 영향이 크다. "기간틱엑스를 만든다고 하면 사람들이 반문한다. 왜 SF 장르냐고... 개인적..

[인터뷰] 테라클래식 송기욱 PD "협동과 경쟁의 전투설계에 중점"

핫뉴스 | 2019-07-24 | 이재덕 기자 | 604

이미 테라 IP 게임이 많이 출시됐기 때문에 개발진이 가장 신경을 쓴 것은 기존게임과의 차별화였다. 24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열린 테라클래식 기자간담회에서 조계현 대표는 "원작과..

엔씨AI, 얼마나 똑똑해졌나?

핫뉴스 | 2019-07-21 | 이재덕 기자 | 605

3N을 필두로 많은 게임사가 AI를 연구중이다. 넥슨은 17일 서울 종로에서 넥슨 AI센터인 넥슨인텔리전스랩스의 기술력을 집약시킨 게임문화 전시회 '게임을 게임하다'를 진행했다. 넷마..

테라클래식 출격...올 여름 달굴 모바일 기대작 탑5

핫뉴스 | 2019-07-15 | 이재덕 기자 | 1059

-테라클래식, 퍼스트 서머너, 엘룬, 에오스레드, 시노앨리스글로벌 2,500만 명이 주목하고 있는 MMORPG '테라클래식'이 곧 출격한다. 구글 매출 2위 '로한'의 영향으로 출시 예정인 MMOR..

닌텐도-NHN-라인 합작 게임 "닥터마리오월드 실망이야"...높은 인기, 최하 평점 이유는?

핫뉴스 | 2019-07-11 | 이재덕 기자 | 910

닌텐도-NHN-라인 합작게임 '닥터마리오월드'의 인기가 뜨겁다. 10일 글로벌 서비스 이후 주요 국가에서 앱스토어 인기 1위를 하는 등 초반 인기몰이 중이다. 하지만 평점은 상당히 낮다..


게임하고 돈벌고, 명문대까지 간다고? 젠지 e스포츠 비전 공개

핫뉴스 | 2019-07-05 | 이재덕 기자 | 877

수능 공부에 지쳐있을 수험생들이 보면 구미가 동할만 한 소식이다. 게임을 체계적으로 공부하면 미국 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학력이 인증되고, 미국 대학까지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생..

[체험기] 서울 강남 한복판 콩VR 오픈...VR게임 직접 해보니...

핫뉴스 | 2019-07-04 | 이재덕 기자 | 924

부산 서면과 함께 서울 강남은 '가장 번화한 곳'이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가지는 곳이다. 위치도 좋다. 11번 출구로 나오면 이면도로긴 하지만 가장 상권이 발달한 일명 먹자골목 초입에 ..

사행성 게임 '로한M' 잭팟...'게임질병' 논란에 '기름'

핫뉴스 | 2019-07-01 | 이재덕 기자 | 1091

플레이위드(대표 김학준)가 MMORPG '로한M'으로 잿팟을 터트렸다. 사행성 게임이 구글 매출 5위까지 오른 것. 하지만 심한 사행성으로 인해 스스로 사행성을 자정하겠다는 업계의 노력에..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