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인터뷰]'PC 원작자의 진짜 모바일게임'… KOG '그랜드체이스 for Kakao' 개발진

[ 등록일시 : 2018-01-29 12:10:15 ]


(좌) 김효중 개발PM, (중) 이창후 디렉터, (우)윤승원 게임기획

2003년 KOG가 개발하고 넷마블이 서비스했던 횡스크롤 액션게임 '그랜드체이스'. 섬세한 배경과 세계관에 어울리는 귀여운 캐릭터와 그래픽, Z키만 누르면 속 시원한 액션으로 2000년대 대표 게임으로 군림했던 '그랜드체이스' 오리지널 버전이 모바일로 출시된다.

PC온라인게임 '그랜드체이스'의 제작진이 직접 모바일게임으로 만들어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KOG 이창후 디렉터와 윤승원 개발팀장, 김효중 개발PM이 인터뷰에 참가, 카카오 버전 ‘그랜드체이스’에 대한 내용을 속 시원히 털어놨다. 이들은'그랜드체이스'뿐만 아니라, ‘카발온라인’과 ‘엘소드’, ‘파이터스클럽’ 등을 개발한 경력이 있다.

‘그랜드체이스 for Kakao’ 개발진 대부분은 PC온라인게임 '그랜드체이스'를 만들던 인력들이다. 이창후 디렉터는 "함께 PC버전을 개발했던 인력들이라 잘 맞춰가며 재미있게 게임을 개발했다. CBT 이후 유저들이 의견을 많이 내서 힘도 났고, 뭉클한 부분도 있었다"며 모바일 버전 개발 에피소드로 공개하며 말을 꺼냈다.

 

◆ 오리지널 개발진이 만드는 ‘오리지널’과 ‘새로움’

카카오 버전의 가장 큰 특징은'오리지널리티'와 '새로움'이라는 상반된 특징을 가졌다는 것이다. ‘그랜드체이스 for kakao’에서는 오리지널 '캐릭터'와 '세계관', '손맛'을 살린 반면, 새로운 '주인공'과 '스토리', '전투모드'가 추가됐다.

게임 플레이에서의 주요 특징은 주요 콘텐츠가 자동보다는 수동에 맞춰져 있다는 사실이다. 액션 RPG는 자동전투가 대부분인데, 수동 전투의 전략성을 살려 실제플레이에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한 것. 수동 조작이라 피로도가 높은 것은 장점이자 단점으로 꼽힌다.

 




몹 몰이가 가능한 전투 시스템

요즘 게임답지 않게 '수동'을 택한 것도 모자라 '노가다'도 없앴다. 플레이했던 던전을 반복해서 돌아야만 하는 기존 액션RPG의 방식이 재미없다고 판단, 노가다 없이도 캐릭터가 성장할 수 있도록 했다. 특별한 파티를 꾸려서 원정을 보내고 보상을 가져오는 등의 방식을 통해 노가다 없는 성장이 가능하다.

전투의 키워드는 '핵앤슬래시'다. 특히 몹 몰이가 가능하다. 몹을 한군데 몰아서 한 번에 쓸어버리는 재미가 기대 포인트다. 특히 스킬을 쓸 때는 액션성이 크게 강조되는데, 이 장면에서는 캐릭터마다 다른 화려한 스킬을 적용, 캐릭터마다의 아이덴티티를 살렸다.

 

◆ 전작에 이어지는 스토리, 신규 캐릭터 등장

스토리는 전작 PC온라인게임의 ‘그랜드체이스’에 이어진다. 동료들이 모여 마계로 넘어가는 시점에서 끝이 났는데, 그 이후부터 모바일이 이어간다. 이창후 디렉터는 "CBT 당시, 유저들이 '그랜드체이스 외전 같다'고했는데, OBT 이후에는 신규 캐릭터가 등장, 진짜 그랜드체이스 이야기가 시작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일러스트는 오리지널 제작진이 만드는 게임답다. 기존 일러스터가 중심이 되어 작업 중인데, 일러스트가 성숙하고 세련된 최근 풍으로 바뀌었다. 또 원작 성우들도 참여하여 더빙을 마친 상태라 그래픽과 사운드 양 면에서 오리지널의 감성이 살아난다.

 



어떤 새로운 영웅이 등장할 것인가

인터뷰에서는 아이덴티티모바일이 출시한 '그랜드체이스M'과의 차이점도 언급됐다. 이 질문과 관련 이창후 디렉터는 "해당 게임은 IP만 빌려줬다. 게임 안의 스토리 라인이나 추가적인 캐릭터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카카오 버전은 기존 원작 개발진이 많이 참여했다는 것과 기존 스토리를 이어간다는 것이 차이점"이라고 그랜드M와 선을 그었다.

캐릭터의 종류는 PC 원작에 20명이었으나, 카카오 버전 오픈 때는 7종으로 시작할 예정이고,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20명의 캐릭터를 완성시킬 계획이다.

 

◆ 사전등록 100만 명 넘기며 1등 같은 3등 ‘찜’

개발진이 기대하는 카카오버전 ‘그랜드체이스’의 성적은 3등이다. 리니지 형제는 못 넘을 것 같으니 3등을 1등으로 생각하자는 것이 개발진 내부의 생각이다. 카카오버전 그랜드체이스의 사전등록자는 10일 만에 100만 명을 넘겼다.

게임 콘텐츠는 1일 10시간을 즐긴다고 할 때, 스토리는 1주일이면 충분히 클리어할 수 있는 분량이다. 200시간 플레이하면 마지막 콘텐츠까지 즐길 수 있다.

길드도 핵심 콘텐츠 중의 하나다. 거대 몬스터 사냥과 길드전, 길드원간의 필요한 물품 교환 등이 모두 길드 안에서 이루어진다.

 


다양한 전투 콘텐츠

수동 전투라 대전에 공을 들였다. 대전은 순수하게 어떤 영웅을 가져가면 이긴다는 보장이 없고, 상성과 컨트롤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역전을 기대해볼 수 있는 상황이다.

특히 자신의 캐릭터와 스킬, 전술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데, 그것은 캐릭터간의 상성이 존재하기 때문. CBT에서는 이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는데 "던전에서 유리한 캐릭터와 대전에서 유리한 캐릭터가 따로 존재한다. 캐릭터마다 매직과 같은 특정적인 요소를 부여했기 때문에 상성과 장소에 따라 유저의 선택이 필요하다"는 것이 윤승원 게임기획의 설명이다.

 

◆ 무과금으로 최고 등급의 캐릭터 획득 가능... 착한 과금

게임을 파악하는데 과금 요소도 빠질 수 없는 부분이다. 카카오버전 그랜드체이스는 착한 과금 모델을 택했다. 그랜드체이스 for kakao는 캐릭터로 덱을 꾸리게 되는데, 이 캐릭터를 뽑는데서 과금이 일어난다. 다만 다른 점은 현금으로만 캐릭터를 뽑는 것이 아니라, 게임 내에서 최고 등급의 캐릭터도 플레이를 통해서 얻을 수 있도록 설계를 했다.

성장에 필요한 재료를 얻는데도 과금이 되도록 했는데, 이런 데는 적은 과금으로도 가능하게 했다. 담당자는 “슈퍼셀 게임들을 좋아한다. 빨리 키우려고 뽑기를 해도 빨리 안 큰다. 그랜드체이스 for kakao 역시 슈퍼셀 게임들처럼 필요할 때 조금씩 써도 성장하는 구조다. 고과금과 중과금 유저의 갭이 적을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고 말했다.

 



무과금으로도 최고등급 캐릭터 뽑기 가능

2차 창작물은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온라인게임의 2차 창작물도 적극 지원했고, 직접 제품을 만들어 나눠준 적도 있다.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 다른 타이틀과의 콜라보는 전혀 없을 예정이다. 한번쯤 고려해 볼만도 하지만 유저들이 세계관이 섞이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에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개발진의 생각이다.

그랜드체이스 for kakao는 유니티엔진을 사용하고 있고, 클라이언트 용량은 최초 50MB 정도이고, 이후 760MB를 추가로 다운받게 된다. 디바이스 최소 사양은 갤럭시S4, 권장 사양은 갤럭시S5 정도로 다른 게임과 비슷한 급이다.

 

KOG 이창후 디렉터는 “그랜드체이스의 인기가 떨어졌다 생각했는데 CBT를 마치고 보니 빨리 오픈해달라는 유저들을 보니 그래도 아직은 나쁘지는 않구나 생각했다. 열심히 만들었으니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그랜드체이스 for Kakao’는 1월 30일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0

   29  
  이재덕 기자
  39717P
총 덧글수 ( 0개 )

게임사 탑10 2018년 기상도(1)-넷마블

핫뉴스 | 2018-05-17 | 이재덕 기자 | 777

세븐나이츠2,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중국 판호에 기대​​싣는 순서넷마블 소개2018년 상반기 게임 분석2018년 상/하반기 이슈와 정세2018년 하반기 출시 예정 타이틀 분석2018년 하반..

펍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정식 서비스

핫뉴스 | 2018-05-16 | 김민희 기자 | 716

펍지주식회사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정식 서비스를 했다고 밝혔다.기존 공지된 오전 10시보다 앞당긴 오전 6시 50분 경에 진행됐다.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

엔씨소프트, ‘리니지M’ 1주년 무엇이 달라지나? “간담회 총 정리”

핫뉴스 | 2018-05-15 | 이재덕 기자 | 746

3년만에 공식석상에 자리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리니지 그래픽의 끝을 보여줄 것” 풀 HD급 그래픽으로 UP!​엔씨소프트(이하 엔씨)의 신작 출시가 2018년으로 연기됐다. 엔씨의 매출..

[Y기획] '블레이드2' 독주... 상반기 모바일 액션게임 기대작 4선

핫뉴스 | 2018-05-12 | 김효진 기자 | 726

출시 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리니지M’, ‘검은사막 모바일’을 비롯해, 현재 모바일 게임 인기 차트는 ‘MMORPG’가 점령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다면 이번 상반기에는 ..

[인터뷰] "스웩 폭발" 유니아나 댄스게임 고수, 풍꼬 이충곤(영상)

핫뉴스 | 2018-05-11 | 이재덕 기자 | 714

국내에 한대 뿐! '댄스 러시 스타덤' 고수를 만난다​일명 DDR로 잘 알려진 '댄스댄스 레볼루션'. 이 게임의 20주년을 기념하여 제작된 신감각 댄스게임 '댄스 러시 스타덤'은 국내에 단 ..


"북적북적" 펄어비스 '검은사막M' 부스... 유저의 관심은 '어디?'

핫뉴스 | 2018-05-10 | 이재덕 기자 | 783

플레이엑스포 현장 한정 굿즈 판매 '럭키백' 관심... 전 관람객 캐시템 200펄 지급​10일 개막한 2018플레이엑스포에 펄어비스가 최대 규모의 부스로 참가,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줄까..

블록체인 게임, 속속 수면 위로 등장

핫뉴스 | 2018-05-10 | 이재덕 기자 | 785

한국에서는 ICO가 금지되어 출시가 요원했던 블록체인 게임이 하나 둘 수면 위로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빠르면 15일부터 게임 플랫폼 테스트를, 6월부터는 CBT를 통해 블록체인게임..

"방치형은 진화中?" 2018년 방치형게임 최신 동향 분석

핫뉴스 | 2018-05-04 | 이재덕 기자 | 1184

작년 2월 '인디 개발사의 선택, 방치형 게임 분석'이라는 기사는 인디게임사들에게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인디 게임사들이 '리니지2레볼루션' 등 대형 게임사들에게 떠밀려 갈 길..

[취재] 익숙한 캐릭터 다 모였다, ‘아트토이컬쳐 2018’ 개막

핫뉴스 | 2018-05-03 | 유정현기자 | 1006

제5회 '아트토이컬쳐 2018(이하 아트토이컬쳐)'이 5월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첫 모습을 드러냈다. ‘아트토이컬쳐’는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 150팀의 예술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Y기획-NDC] MS, 블리자드, 넥슨식 – 성공하는 기업의 개발관리란?

핫뉴스 | 2018-04-30 | 김형석 기자 | 696

변화는 충분한 소통을 거쳐야 가능한 것 26일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이하, NDC)에서, 박종천 넥슨 플랫폼 부본부장이 '마이크로소프트, 블리자드, 넥슨은 어떻게 개발을 할까' 라는 다소..


[Y기획-NDC] '붕괴3rd', 서브컬쳐로 대박에 이르는 길

핫뉴스 | 2018-04-28 | 김형석 기자 | 964

중국회사가 오타쿠 게임으로 동아시아에 인기몰이 25일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NDC) 현장에는 중국개발사 '미호요(MiHoYo)'의 '원이 진(Wenyi Jin)' 해외사업 부사장이 '붕괴3rd'의 개발..

[Y기획-NDC] ‘천애명월도’, 텐센트다운, '대륙적인' 개발이란?

핫뉴스 | 2018-04-27 | 김형석 기자 | 605

때늦은 중국무협게임의 성공신화 25일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이하, NDC)에서는, 넥슨이 서비스하고 텐센트 오로라 스튜디오가 개발한 인기 PC MMORPG '천애명월도'의 포스트모템이 공개..

[Y기획-NDC] 'HIT'의 일본 현지화, 그 성공의 비결

핫뉴스 | 2018-04-27 | 김형석 기자 | 672

컬쳐라이즈로 현지인의 마음을 사로잡다 해외진출이 활발한 한국의 게임산업은 흔히 로컬라이제이션이라 부르는 현지화 작업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왔다. 언어 번역에서부터 현지 풍..

[Y기획-NDC] 메이플스토리, 해외 로컬라이제이션의 함정

핫뉴스 | 2018-04-27 | 김형석 기자 | 518

가시적 성과 vs 서비스 안정성 모처럼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날씨에 펼쳐진 NDC 2018에서, 넥슨의 간판 게임 '메이플스토리'의 해외 로컬라이제이션을 주제로 강연이 펼쳐졌다. 강사로 ..

[Y기획-NDC] 넥슨NDC 화두 ‘빅데이터와 AI적용’, “어떻게?"

핫뉴스 | 2018-04-27 | 이재덕 기자 | 566

영화 아이언맨의 인공지능 자비스(JAVIS)인공지능은 '스카이넷'이 아닌 아이언맨의 '자비스'​​​작년 NDC 2017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의 게임개발'이라는 주제로 키노트를 진행한 이은석..


[Y기획-NDC] 고양이 한 마리 1억 원! '크립토키티'의 미래는?

핫뉴스 | 2018-04-25 | 이재덕 기자 | 859

막시밀리 아노 카스트로액시엄 젠 개발진이 바라보는 블록체인 게임의 미래는?​​'비트코인'으로 잘 알려진 블록체인 기술은 4차 산업혁명의 꽃으로 불린다. 그중에서도 '게임' 분야는 ..

[Y기획] ‘길티기어’의 ‘아크시스템’, 근성으로 버틴 30년 역사 회고

핫뉴스 | 2018-04-24 | 김형석 기자 | 584

24일 개막한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이하, NDC)'에 독특한 이력을 가진 일본 개발사 스텝이 강연을 진행했다. 바로 1988년 창립이래 30년 간 대전격투 게임개발의 한 우물만을 판 '아크..

[Y기획-NDC] NDC2018 놓쳐서는 안될 ‘꿀강’ (1일차)

핫뉴스 | 2018-04-24 | 이재덕 기자 | 717

게임 기획자 입장에서 NDC 시간표 짜기​넥슨 개발자 컨퍼런스, ‘NDC 2018’이 24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인근에서 화려하게 개막한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하는 NDC 2018의 화두는 ‘빅데..

  1|   2  |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