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칼럼] WHO의 게임 질병 인정과 그에 대한 문제점

[ 등록일시 : 2019-05-29 12:08:24 ]


세계보건기구(WHO: World Health Organization)가 지난 25, 게임 중독을 공식 질병으로 인정하기로 결정했다. 단순히 게임을 즐기는 것을 질병으로 판단할 수 있다는 논란을 의식한 듯 WHO는 게임 중독 판정 기준을 지속성과 빈도, 통제 가능성에 초점을 두었다.

 

게임 통제 능력이 손상되어 다른 일상 생활보다 게임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그 결과가 12개월 이상 지속되면 게임 중독으로 판단한다. 또한 증상이 심각할 경우는 12개월 보다 적은 기간도 게임 중독 판정을 내릴 수 있다. 게임에 의해 개인, 가족, 사회, 교육, 직업 등의 분야에 심각한 장애가 발생한 경우에 게임 중독이라는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로서 게임 중독은 2022 1 1일부터 발효된다.

 

일단 WHO의 기준에 따르면 스스로 통제가 안되는 심각한 수준이 아닌 한에는 게임 중독 판정을 받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즉 스스로 게임을 즐기는 시간을 정해놓고, 잘 지킬 수 있으면 문제가 없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WHO의 이번 결정은 게임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새로운 오해와 문제를 불러올 가능성이 있다.

 

일단 게임 = 중독, 질병이라는 등식이 성립될 수 있다. 얼마 전 이슈가 됐던 모 TV토론 프로그램의 패널이 자신도 게임을 즐겼다며 예를 든 게임이 너구리, 갤러그였다. 이 게임들은 이미 40년 가까이 된 게임으로, 최근 유행하는 게임과는 거리가 있다. 패널의 이야기는 자신도 어릴 때부터 너구리, 갤러그 등의 게임을 해 와서 게임에 대해 잘 알고 있으며, 게임은 중독성이 있다는 의미로 이야기한 것 같다. 하지만 너무 오래된 게임을 예로 든 탓에 오히려 게임 문외한이라는 느낌을 주었다.

 

 

이번 WHO의 결정이 우려되는 것이 바로 이런 부분이다.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통해 게임을 즐기는 사람을 중독자로 몰기가 더 편해졌다는 것이다. 즉 어린이가 게임을 할 경우 게임을 하면 중독자가 될 수 있고, WHO가 게임을 중독, 병으로 판정했다는 이야기를 하며 게임은 나쁜 것이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

 

이렇게 WHO의 이번 결정으로 게임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진 사람이 더욱 큰 소리를 내게 됐다. 이미 비디오 게임이 본격 탄생한 70년대 중반, 80년대 초반부터 게임을 하면 학업에 방해되고, 불량배들과 어울리기 쉽다며 게임 = 안 좋은 것이라는 인식이 있었다. 이러한 인식은 게임이 14조 규모의 커다란 산업이 된 지금도 크게 달라진 것은 없어 보인다. 사실 지금 게임은 여러 분야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인공지능, 컴퓨터 그래픽, 네트워크 관련 기술, 보안, 가상 현실 등등이 모두 게임과 관련이 있다. 이렇게 게임은 여러 분야의 산업을 발전시킨 원동력이다.

 

 

현재 학생들은 학교, 학원으로 아침부터 밤까지 학업을 강요받고 있다. 그러한 학생들에게 달콤한 휴식 시간이 바로 게임이다. 잠시 쉬는 시간을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즐기고, PC나 게임기로 1~2시간 게임을 즐기는 것은 커다란 즐거움이다. 요즘 학생들은 게임을 통해 커뮤니티를 형성하기도 한다. 게임이 하나의 매개체가 되어 같은 관심사의 학생들과 어울리며 친구들과 가까워지는 것이다. 하지만 게임에 중독, 질병이라는 딱지가 붙으면 좋지 않은 시선이 더욱 안 좋아 질 수 밖에 없다.

 

이번 판정은 게임 산업에 여러 규제가 생길 가능성을 높였다. 중국 수출길이 막혀 가뜩이나 힘든 국내 게임사들은 새로운 규제와 세금으로 위축될 수밖에 없다. 특히 대형 회사들이 아닌 소규모 회사들에게 커다란 타격이 될 수 있다. 2018년 기준으로 국내 게임 산업 규모는 약 14조원에 달하는 커다란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게임이 질병코드로 분류되면 2023년부터 향후 3년간 11조가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현재 국내외 게임 업계와 단체들, 그리고 유저들은 이번 결정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치고 있다. 당연한 결과다. 자신이 소속된 회사가, 혹은 자신의 취미 생활에 부정적인 이미지가 추가된다면 그 누가 좋아하겠는가? 그나마 최근 일부 게임들은 게임 시간을 제한하거나 일부 게임기는 플레이 시간을 관리하는 등 여러 안전 장치를 마련하고 있다. 오히려 닌텐도의 스위치는 게임기에 종이 공작을 더해 사물의 원리를 알려주는 등 게임과 교육과의 새로운 접목을 시도하며, 학습 효과를 높여주는 역할도 하고 있다. Wii 시절부터 유행한 운동 게임도 마찬가지다. 이렇게 게임은 오히려 학습이나 건강에 도움을 주는 도구로 사용도 가능하다.

 

이제 게임 중독에 대한 논쟁은 당분간 뜨거운 논쟁이 될 것이다. 과연 국내에서는 WHO의 이번 결정이 어떠한 영향을 미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준혁 기자 | rainbow123@empal.com
0

   10  
  이준혁 기자
  581P
총 덧글수 ( 0개 )

다시 일본 게임 전성 시대. 일본 게임은 어떻게 부활했나?

핫뉴스 | 2019-03-04 | 이준혁 기자 | 1047

◇비디오 게임의 기틀을 만든 일본 게임 1970년대 후반, 스페이스 인베이더를 시작으로 한 일본의 비디오 게임은 전 세계를 휩쓸었다. 반면 1980년대 초반, 미국은 아타리 쇼크의 발..

[기획]게임사 탑20 기상도 (11)-그라비티

핫뉴스 | 2019-02-28 | 최명진 기자 | 1022

◇그라비티 소개1998년 악튜러스를 개발 중이던 현 IMC게임즈 김학규 대표의 개발팀을 2000년 4월에 김정률 전 회장이 인수해 법인화한 회사가 그라비티다.2002년 서비스를 시작한 라그나..

펄어비스 ‘검은사막 모바일’, 일본 출시…현지 반응 ‘호평일색’

핫뉴스 | 2019-02-28 | 최명진 기자 | 1052

펄어비스가 26일 모바일MMORPG ‘검은사막 모바일’의 일본 서비스를 시작했다. 반응은 말 그대로 폭발적이다. 검은사막 모바일의 이러한 인기는 출시 전부터 예견됐다. 1월 31일부터 진행..

해외 게임사 탑10 기상도 (1)-텐센트

핫뉴스 | 2019-02-28 | 이재덕 기자 | 973

​싣는 순서-텐센트 소개-텐센트 2018년 실적 분석-텐센트 2019년 출시 게임-텐센트 종합 전망 ◇ 텐센트 소개텐센트는 세계 1위 게임사다. 작년 상반기 기준, 11조를 벌었으니 연간 23조..

"게임 영역 넘어선다" 엔씨 '리니지M'이 보여줄 미래는?

핫뉴스 | 2019-02-27 | 이재덕 기자 | 1058

-기술 혁신 '장점'...신규 유저 유입 콘텐츠 부족이 '문제'엔씨소프트가 모바일 1위 게임 리니지M의 '진화'를 천명했다. 시간과 공간, 조작의 한계를 넘는 진화를 이루겠다는 것. 구체적..


블리자드, 오버워치 30번째 영웅 바티스트 공개...불사필드 활용법은?

핫뉴스 | 2019-02-27 | 최명진 기자 | 898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자드)의 하이퍼FPS 오버워치의 30번째 영웅 바티스트가 모습을 드러냈다.블리자드코리아는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

압도적 긍정적 ‘환원(Devotion)’, 하루만에 평가 곤두박질 이유는?

핫뉴스 | 2019-02-24 | 유정현기자 | 829

공포 게임 ‘반교’로 유명한 대만 ‘레드 캔들 게임즈(RedCandleGames)’의 신작 ‘환원’이 출시 후 스팀에서 ‘압도적으로 긍정적’ 평가를 유지하며 순탄한 행보를 보이던 중 23일 갑작스러..

하이엔드 MMORPG ‘트라하’, 신규 IP 장기흥행 노린다

핫뉴스 | 2019-02-21 | 이준혁 기자 | 1114

오래가는 MMO….넥슨의 절실함, 통할까? 모아이 게임즈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하는 트라하의 완성이 코 앞에 다가왔다. 트라하는 언리얼 4 엔진을 사용하고, PC용 고퀄리티 게임..

[기획] 게임사 탑10 2019년 기상도(10)-카카오게임즈

핫뉴스 | 2019-02-20 | 최명진 기자 | 882

◇카카오게임즈 소개남궁훈 대표가 2015년 7월 엔진을 인수하면서 카카오의 지원을 통해 1년 동안 다음게임을 비롯한 여러 기업들과 합병을 추진했다. 이에 2016년 4월 통합법인을 출범..

[인터뷰] 엔진코인 이단비 대표 "엔진유니티SDK 3월 출시"

핫뉴스 | 2019-02-18 | 이재덕 기자 | 1486

"게임만 가져오세요. 블록체인을 붙여드립니다"게임에 블록체인을 붙이는 일이 쉬울 줄 알았다. 하지만 실제 기존 게임에 블록체인이 연동된 게임은 많지 않다. 이는 기존 게임에 블록체..


진성(眞成) 유저 절실한 넥슨 '트라하'...과연 헤비유저 비율은?

핫뉴스 | 2019-02-14 | 이재덕 기자 | 1010

플랫폼을 막론하고 게임에서 진성 유저는 게임을 움직이는 코어(Core)와 같다. 게임의 정책이 진성 유저 몇명에 의해 바뀔 수도 있는 이유는 상위 1%의 진성 유저가 매출의 90%를 좌지우..

배그·포트나이트 제쳤다..'에이펙스레전드' 폭발적 인기 비결은?(영상)

핫뉴스 | 2019-02-13 | 이재덕 기자 | 1064

EA 산하 리스폰엔터테인먼트의 신작 에이펙스레전드(Apex Legends)가 폭발적 인기다. 2월 5일 깜짝 등장힌 에이펙스레전드는 출시 1주일만에 플레이어수가 2,500만 명, 동접은 200명까지..

넥슨, 2018년 매출 2.5조 원, 순이익 1.1조...실적도 몸값도 최대치?

핫뉴스 | 2019-02-12 | 이재덕 기자 | 1039

회사 매각 이슈로 뜨거운 넥슨이 작년 매출을 공개했다 넥슨은 작년 매출 2조 5,296억 원에 영업이익 9,806억 원, 순이익은 1조 735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8%, 영업이익은 ..

WOW필?...웹젠 '마스터탱커(我叫MT4)' 짤막 리뷰 & 해외 성적 분석

핫뉴스 | 2019-02-12 | 이재덕 기자 | 1235

웹젠의 신작 마스터탱커가 2월 출시될 전망이다. 인지도 있는 마스터탱커 시리즈 최신작인데다 장르가 MMORPG여서 국내 출시 및 웹젠 주가에 어떤 영향을 끼칠 지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넷마블, 텐센트, MBK와 동맹…넥슨 인수전 승리하나?

핫뉴스 | 2019-02-08 | 최명진 기자 | 1015

넷마블이 넥슨을 인수하기 위해 텐센트 및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와 협력할 것으로 보인다. 인수에 성공한다면 넷마블은 국내 최대 게임사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다.8일 업계에 따르..


MMORPG속 '대항해시대'...검은사막M '월경' 인기 이유

핫뉴스 | 2019-02-08 | 이재덕 기자 | 1387

'대항해시대'가 인기를 끌었던 이유는 유럽 각지를 떠돌며 물건을 팔아 이익을 챙기는 일련의 활동이 쏠쏠한 재미가 있었기 때문이다.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이 대항해시대의 무역..

[기획] 게임사 탑10 2019년 기상도(8)-펄어비스

핫뉴스 | 2019-02-07 | 최명진 기자 | 1127

펄어비스는 릴온라인, R2, C9 등 굵직한 타이틀의 핵심 개발자인 ​김대일 PD가 2010년 9월에 설립한 회사다. 탑 10에 속한 회사들 중 비교적 짧은 역사를 가진 회사지만, 첫 작품인 ‘검..

게임 중독테스트 사진 '이슈'..."나는 배그 중독자?"

핫뉴스 | 2019-02-07 | 이재덕 기자 | 1150

펍지의 '배틀그라운드'의 스팀 플레이어수는 전성기에 비하면 많이 줄었다. 하지만 한국 등 동양권에서는 여전한 인기를 보여 주고 있다. 이러한 인기를 증명하듯 배틀그라운드를 소재로..

  1|   2|   3|   4  |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